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노동미사일 있는 신오리서 5일만에 발사체 또 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5일 전날 동해 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진행된 화력타격 훈련 사진을 방영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가 날아가는 모습. [조선중앙TV]

북한 조선중앙TV가 5일 전날 동해 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진행된 화력타격 훈련 사진을 방영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가 날아가는 모습. [조선중앙TV]

북한이 9일 오후 불상의 발사체를 또다시 쐈다. 이는 북한이 여러 발의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지 5일 만이다. 
 
이날 합참은 "북한이 오늘 오후 4시 30분쯤 평안북도 신오리 일대에서 불상의 발사체를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평북 신오리 일대에 스커드와 노동미사일 기지를 운용하고 있다.

 
특히 서해안 쪽 신오리에서 동쪽 방향으로 발사된 발사체가 내륙을 관통해 동해상으로 나갔을 것으로 추정되면서 '미사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 발사체에 대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군은 발사된 기종에 대해서는 아직 밝히지 않고 있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4일 오전 9시 6분부터 10시 55분까지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한 240㎜, 300㎜ 방사포 등 다수의 단거리 발사체를 쐈다. 
 
합참은 "수발의 단거리 발사체는 고도 약 20∼60여㎞로, 약 70∼240여㎞를 비행한 것으로 포착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