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피벌룬’ 흡입·판매 6명, 무더기 구속…신체마비 증상 피의자도 있어

해피벌룬.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해피벌룬.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일명 마약풍선 ‘해피벌룬’으로 불리는 아산화질소 등 환각물질을 흡입·판매한 6명이 검찰에 적발됐다.
 
9일 광주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는 마약류와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A(29·여)씨 등 5명과 판매책 B(34·남)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018년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각각 3∼9회에 걸쳐 서울의 집과 클럽 등지에서 마약과 환각물질을 흡입하거나 흡입목적으로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인터넷 등으로 마약류인 엑스터시와 '물뽕'으로 불리는 최음제 GHB, 환각물질의 일종인 아산화질소를 구입해 흡입했다.
 
특히 피의자 1명은 하루에 500개씩 약 4000여개의 아산화질소 캡슐을 흡입해 신체 일부에 마비 증상이 발생해 치료감호 청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산화질소는 식품첨가물 등 용도로도 쓰이지만, 흡입 시 일시적으로 공중에 붕 뜨는 환각 등이 발생해 2017년 8월부터 환각물질로 지정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