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한국당·바른미래 합당해 기호1번 가져갈 것”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이 9일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의 총선 연대 가능성에 대해 “(바른미래당이) ‘합당하지 않는다’고 결의했지만, ‘합당한다’고 결의한 것으로 해석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총선 전까지)자유한국당과 합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안철수·유승민‘의 바른미래당은 반드시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통합할 것”이라며 “그랬을 때 기호 1번은 한국당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직선거법상 기호는 후보자 소속 정당의 전체 국회의원 숫자 순으로 배정한다. 9일 현재 더불어민주당 현역의원 수는 128명, 한국당은 114명이다. 바른미래당의원 수는 28명이다.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 수 격차 14명의 두 배다.
 
실제 총선 전 두 당의 합당이 이루어질 경우, 통상적으로 선거에 유리하다고 알려진 기호 ‘1번’이 통합된 한국당에 돌아가게 된다. 다만 그 과정에서 분당이나 이탈이 있을 수 있어 변수는 많다.
 
박 의원은 또 ‘한국당이든, 평화당이든 합당·연대는 없다’는 유승민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도 “안 지키려고 하는 이야기”라며 “유 의원의 단점은 대구를 100m도 벗어나지 못하는 것으로, 그러면 차기 총선에서 한국당, ‘도로 박근혜당’에 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가 당초 손학규 대표가 정계개편의 불씨를 댕길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제는 손 대표의 몰락이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기존 발언을) 고치겠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손 대표는 보수에서 진보로 왔는데, 다시 보수로 돌아가는 비양심적인 분은 아니다”라며 “이념이 분명한 것은 좋은데 왜 그렇게 결정을 잘못하고 늦게 하는지 아쉽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