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칼로 돌아온 오타니

8일 디트로이트전에서 복귀전을 치른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8일 디트로이트전에서 복귀전을 치른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5·LA 에인절스)가 돌아왔다. 하지만 올해는 '이도류' 대신 '배트만 든 오타니'만 볼 수 있다.
 

팔꿈치 수술 재활 이후 복귀전 치러
2경기 7타수 무안타 1타점 2사사구
올 시즌은 투수 포기, 타자로만 출전

지난해 메이저리그는 '오타니 열풍'으로 뜨거웠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투타겸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던 오타니가 미국에서도 자신의 재능을 마음껏발휘했기 때문이다. 오타니는 투수로서 5월까지 투수로서 4승을 거뒀고, 타자로 홈런 6개를 때려냈다. 1918년 베이브 루스 이후 100년 만에 10홈런-10승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부풀었다.
 
하지만 부상이 오타니의 발목을 붙잡았다. 6월 초 검진 결과 팔꿈치 내측 인대 부상이 발견됐다. 결국 후반기에는 투수로 한 경기에만 나섰고, 주로 지명타자로 출전했다. 최종 성적은 10경기 4승2패, 평균자책점 3.31, 타율 0.285(326타수 93안타)·22홈런·61타점.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을 수상했지만 기대했던 만큼의 결과는 아니었다.
 
결국 10월에는 토미존(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았다. 의료진은 투구는 팔꿈치에 부담이 갈 수 있다고 판단했고, 결국 2019시즌은 지명타자로만 출전하기로 했다. 오타니는 전지훈련을 하면서 "투구도 할 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충분한 재활 치료를 받은 오타니는 지난 8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원정 경기에서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했다. 복귀전 첫 타석에선 내야 땅볼로 타점 하나를 올렸다. 하지만 잘 맞은 타구가 수비에 잡히는 등 2경기 연속 안타를 신고하진 못했다. 9일 경기에서는 수술 부위에 사구를 맞기도 했다. 오타니는 "팔꿈치는 괜찮다. 타격 타이밍은 점점 좋아지고 있다. 파울이 점점 늘어나는 것도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칼을 버렸지만 오타니가 특급 선수일 것이라는 예상에는 변화가 없다. 오타니의 팀 동료 저스틴 업튼은 "오타니가 타자에 전념한다면 매년 올스타전에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계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은 오타니가 올 시즌 110경기에 출전해 25개의 홈런을 때려낼 것으로 전망했다. 오타니는 발도 빠른 편이지만 부상 위험 때문에 자주 시도하진 않았다. 지난해 도루 10개를 기록한 오타니는 "올 시즌엔 좀 더 많은 도루를 하고 싶다"고 했다.
지난해 오타니의 투구 모습. 2020시즌에야 투수 오타니를 볼 수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지난해 오타니의 투구 모습. 2020시즌에야 투수 오타니를 볼 수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투수 오타니는 언제쯤 볼 수 있을까. 오타니는 현재 평지에서 주 3회 정도 투구 연습을 하고 있다. 빌리 에플러 에인절스 단장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오타니가 타자에 전념할 계획이다. 더 진행시키진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2020년이나 되어야 오타니의 투구를 볼 수 있다는 뜻이다.
 
한편 메이저리그는 내년부터 투수와 야수 엔트리를 분리할 계획이다. 25명인 로스터를 26명으로 늘리되 투수 13명, 야수 13명으로 구분해서 등록해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른바 '오타니 룰'로 불리는 규정이 추가된다. 오타니처럼 투수로 20이닝 이상 던지거나, 야수로 20경기 이상 선발 출전한 선수에 한해 '투타겸업 선수(two way player)'로 지정하면 양쪽 모두 소화할 수 있다. 오타니처럼 투타겸업을 하는 선수가 있으면 엔트리 1명을 추가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오타니는 "내게는 유리한 규정"이라며 이를 반겼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