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요병 조심...류현진 13일 새벽 등판

2170일 만에 메이저리그 완봉승을 따낸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워싱턴 내셔널스를 상대로 시즌 5승에 도전한다.
 

13일 새벽 5시10분 워싱턴전 나설 듯
상대는 2019년 연봉 1위 스트라스버그

지난 8일 애틀란타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LA 다저스 류현진. [AP=연합뉴스]

지난 8일 애틀란타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LA 다저스 류현진. [AP=연합뉴스]

다저스의 5인 선발 로테이션이 정상적으로 돌아간다면, 류현진은 13일 오전 5시10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홈 경기에 등판할 예정이다. 미국 동부지역 방송 MASN도 다저스와 워싱턴의 4연전(10~13일) 선발 투수를 예상하면서 류현진이 13일 등판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워싱턴 선발 투수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로 예정돼 있다. 루키 시절부터 강속구 투수로 유명했던 스트라스버그는 2019년 메이저리그 연봉(3천833만 달러·450억원) 1위에 올라 있는 수퍼스타다. 스트라스버그는 2017년부터 7년 총액 1억7500만 달러(약 2000억원)에 계약했는데, 올해 연봉이 특히 높게 책정됐다.
 
지난 겨울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가지 않고 다저스의 퀄리파잉오퍼(1년 1790만 달러·210억원)를 받아들인 류현진의 빅리그 연봉 순위는 51위다. 류현진의 연봉은 스트라스버그의 절반도 되지 않지만 성적은 더 뛰어나다.
 
류현진은 지난 8일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전에서 6년 만의 완봉승을 거두며 4승 1패, 평균자책점 2.03을 기록 중이다. 올 시즌 44와 3분의 1이닝을 던지는 동안 볼넷을 단 2개만 내주는 경이적인 피칭을 이어가고 있다. 9이닝 당 볼넷 허용(0.41), 삼진(45개)/볼넷(22.5) 부문 에서는 압도적으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류현진이 워싱턴을 상대로 등판하는 날은 미국에서 어머니의 날(5월 둘째 주 일요일)이다. 애틀란타전 완봉승을 거두며 "오늘이 엄마 생일이다. 좋은 선물을 한 것 같다"고 말한 류현진에게는 또 다시 모친(박승순 씨)에게 좋은 선물을 할 기회를 잡았다.
 
스트라스버그는 올 시즌 3승 2패 평균자책점 3.71을 기록 중이다. 20대 시절보다 패스트볼 구위가 조금 떨어졌지만 여전히 평균 시속 151㎞의 빠른 공을 던진다. 다만 워싱턴에는 타율 0.270 이상을 기록한 타자가 애덤 이턴(0.293, 규정타석 채운 타자 기준)밖에 없을 만큼 공격력이 약하다. 류현진은 빅리그 데뷔 후 워싱턴을 세 차례 만나 1승 1패, 평균자책점 1.93을 기록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