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軍인권센터 “檢 박찬주 무혐의?…해괴한 법해석” 불기소이유서 공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박찬주 전 대장 공관병 갑질 사건 불기소 이유 공개 및 검찰 항고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박찬주 전 대장 공관병 갑질 사건 불기소 이유 공개 및 검찰 항고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군인권센터가 ‘공관병 갑질’ 파문을 일으킨 박찬주 전 육군대장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한 것에 대해 항고 입장을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박 전 대장과 아내 전모씨의 공관병 갑질 사건을 최초 고발한 단체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은 9일 오전 검찰의 불기소이유서를 공개하며 “검찰은 박 전 대장의 갑질이 모두 사실로 확인됐음에도 해괴한 법리 해석으로 재판정에 세우지 않았다”며 “다음주 중으로 항고하겠다”고 말했다.
 
임 소장은 검찰의 무혐의 판단에 대해 “4성 장군이 지위와 권력을 이용해 공관병에게 의무 없는 일을 하게끔 했는데도 직권남용도 강요도 아니라면 대한민국에서 갑질은 더 이상 죄가 되지 않는다는 어처구니 없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은 박 전 대장 내외의 갑질에 극단적 선택 시도를 한 피해자가 청소년기 우울증 치료 전력이 있다는 이유로 갑질과 극단적 선택 간의 연관성을 인정하지 않았다”며 “우울증 전력을 탓하며 이유도 규명할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임 소장은 “이는 대법원에 판례를 남겨야 하는 중요 사건으로 항고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재항고도 할 예정”이라며 “대검찰청에서도 무혐의가 나오면 재검신청까지 할 것”이라며 총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軍인권센터 공개한 불기서이유서 보니...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연합뉴스]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26일 대전지검 논산지청(담당검사 박기태)은 박 전 대장에 대한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및 군형법상 가혹행위 등 혐의에 대해 불기소(혐의 없음) 처분했다.
 
다만 박 전 대장의 부인 전씨에 대해서는 공관병들에 대한 일부 폭행과 감금 혐의가 인정된다며 불구속 기소했다.
 
전씨는 일을 제대로 못한다는 이유로 공관병들의 얼굴에 썩은 과일을 던지는 등 폭행하고, 베란다에 가둔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박 전 대장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공관병에게 전자팔찌를 채우고 텃밭 관리를 시키는 등 가혹행위를 하고, 공관병들을 5일 동안 GOP에 보내거나 골프공을 줍게하는 등 직권을 남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8일 군인권센터가 공개한 박 전 대장에 대한 불기소 이유서 일부. [사진 군인권센터]

8일 군인권센터가 공개한 박 전 대장에 대한 불기소 이유서 일부. [사진 군인권센터]

 
8일 군인권센터가 공개한 박 전 대장에 대한 불기소 이유서 일부. [사진 군인권센터]

8일 군인권센터가 공개한 박 전 대장에 대한 불기소 이유서 일부. [사진 군인권센터]

 
군 인권센터가 공개한 박 전 대장의 불기소이유서내에 따르면 검찰은 “박 전 대장의 갑질이 당시 제2작전사령관, 육군참모차장, 7군단장 등 그가 맡은 지휘관의 직무에 속하지 않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또 검찰은 “공관병들의 GOP 근무도 파견의 법적 절차를 따르지 않았기 때문에 직무와는 무관하며, 파견근무가 전쟁의 위험, 전방 군기태세 등을 교육하는데 효과가 있다”고도 덧붙였다.
 
피해자의 진술을 통해 확인된 박 전 대장의 폭행 3건과 모욕 4건에 대해서는 “피해자들이 처벌을 원치 않아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고 적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