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아도는 쌀 30만톤 北 지원 가능…“성사돼도 수급 영향 無”

지난 2002년 북한에 차관 형식으로 지원됐던 국내 쌀. [중앙포토]

지난 2002년 북한에 차관 형식으로 지원됐던 국내 쌀. [중앙포토]

 
한미 양국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차원의 식량지원에 공감대를 형성한 가운데 지원이 성사될 경우 남측이 북측에 지원할 수 있는 쌀의 양은 30만t 정도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9일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따르면 대북 식량지원이 유엔세계식량계획(WFP) 등 국제기구를 통하지 않고 남측이 직접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면 지원할 수 있는 양은 2016~2018년 쌀 30만t 정도 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내 쌀 재고량은 130만t에 이른다. 이 중 수입한 40만~50만t을 뺀 국내산은 80만~90만t이다. 현재 재고 쌀은 전국 농협과 민간 창고에 보관돼 있다.
 
이중 국내수급조절과 복지 사용분 등을 제외해 운용할 수 있는 양이 30만t 정도라는 점에는 이같은 추정치가 나왔다. 비율로 치면 25% 안팎이다.  
 
묵은 쌀을 보관하는데 드는 연간 비용은 1만t 기준으로 31억가량이다. 보관 장소 등에 따라 다르지만, 단순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130만t에 달하는 물량을 보관하는데 드는 비용은 한해 4000억원가량이 소요된다.
 
정부는 또 묵은쌀을 처리하기 위해 매년 수십만t의 쌀을 사료용으로 공급하는 실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아직 (대북 지원에 대한) 정부 방침이 나오지 않아 진행 중인 것이 없다”면서 “성사돼도 재고감소에 따른 시장 참여자의 심리적 측면에 영향이 있을 순 있지만 실제 수급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측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인 2000~2007년 연간 약 40만t의 쌀을 인도적 차원에서 ‘차관’ 형식으로 북측에 지원했지만,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2008년 이후로는 중단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