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kt 채용비리' 언급하는 박원순…정치공작 배후 아니길 바란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중앙포토]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 페이스북을 통해 "KT채용비리는 공수처가 필요한 사례"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 시장이 검찰을 나무라고 나서는 모양새가 스스로 공작의 배후였음을 자인하는 의미는 아니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페이스북 정치에만 매달리고 있는 박원순 시장이 7일 'KT 채용비리'를 핑계 삼아 공수처 필요성을 항변하고 나섰다"면서 "'KT 채용비리'는 정치공작의 냄새가 물씬 풍기던 사건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애초부터 김성태를 겨냥한 정치공작과 기획이 아니고서야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 수 있는지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KT 문제'는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를 덮으려는 정치적 이유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공작의 민낯'은 머지않아 드러나게 될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게 명심해 두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인도 아닌 박원순 서울시장이 정치인 김성태를 직접 겨냥하고 나설 정도로 이 사건에 박 시장과 박 시장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깊은 관심과 이해관계를 가졌는지 모르겠지만 그럴수록 이 사건이 박 시장 주변에서 공작되고 기획되었다는 정황을 스스로 자인하는꼴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게다가 검찰수사는 박 시장이 다그치고 윽박지를 사안도 아니라는 점은 부디 착각하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 김성태 의원 페이스북]

[사진 김성태 의원 페이스북]

 
앞서 박 시장은 7일 "'KT채용비리'는 젊은이들의 일자리를 뺏은 청년 일자리 도둑 사건이다"라며 "검찰은 수사로 특혜 채용비리 대상자가 12여명으로 드러났고 관련자들도 연이어 구속됐다. 그런데 'KT채용비리' 의혹의 출발점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아직 소환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