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끓는 냄비속 개구리 될순 없다”…민주당 의원님들의 속사정

“끓는 냄비 속 개구리가 될 순 없잖아요.”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이인영 의원에게 표를 줬다는 A 의원이 9일 기자에게 한 말이다. 그는 현재 민주당 상황을 끓는 물 안에서 천천히 죽어가는 개구리(boiling frog)에 빗댔다.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면서다.
 
이 의원은 전날 125명(3명 제외) 중 76명에게 표를 얻어 친문 주류인 김태년(49표) 의원을 꺾었다. 예상 밖의 몰표였고 압승이었다.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장첵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장첵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런 결과가 나온 이유는 뭘까. 민주당 의원들은 공통적으로 정견 발표 내용에 의미를 뒀다. 후보들의 의원총회 현장 연설이 표심에 큰 영향을 줬다는 것이다.
 
민주당 중진인 A 의원은 “김태년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성과를 많이 냈으니 지금처럼만 잘하자’는 것인 반면 이인영 의원은 ‘지금처럼 계속하면 다 죽는다’는 데 포인트를 뒀다. 의원들 역시 이 의원이 강조한 위기론에 공감을 표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B 의원은 “친문 주류의 자화자찬이 당엔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며 “빨리 정신을 차리지 않으면 민주당이 내년 총선에서 ‘폭망’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중앙포토]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중앙포토]

민생·경제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현 지휘부에 대한 불만도 표로 나타났다는 분석도 내놨다. 익명을 원한 C 의원은 “지금 밖에 나가 보면 다들 먹고 살기 힘들다고 난리”라며 “그런데도 청와대와 당 주류가 열성 친문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보니 현 시국에 대한 냉정한 평가를 못 한다”고 지적했다. 비슷한 맥락에서 이해찬 대표의 복심 역할을 한 김태년 의원이 원내대표직을 차지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도 작동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20대 국회에 처음 입성한 D 의원은 “솔직히 김태년 의원보다도 이 대표 체제에 대한 불만 때문에 표를 안 줬다”며 “지난달 재보선을 완패했음에도 책임지려는 모습이 전혀 없다. 달라지는 것도 없다”고 말했다. 국회의원 2명과 기초의원 3명을 선출한 4·3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은 한 석도 얻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을 기념 '이니 굿즈' 출시 행사에 참석해 이야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을 기념 '이니 굿즈' 출시 행사에 참석해 이야기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의 선출 배경에는 기존 당·청 관계에 대한 불만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E 의원은 “검찰개혁 안(案)을 비롯해 청와대가 시키는 대로만 당이 2중대 역할을 하다 보니 야당을 만나도 주고받을 협상 카드가 거의 없다”고 토로했다.
 
특히 민주당 내 비주류 의원들 사이에선 내년 총선을 앞두고 친문계의 총선 학살이 있지는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자리해 있다. 이번 원내대표 경선 결과도 청와대 출신 인사 등이 계속 민주당의 문을 두드리는 데 대한 견제 심리가 작동했다는 평가가 많다.
 
관련기사
비문계로 분류되는 한 의원은 “지금 당에서 인위적 물갈이는 없고 다 룰에 따라 합리적으로 공천하겠다고 하는데 이는 총선 전에 늘 나오는 하나 마나 한 소리”라고 했다. 그는 “당 지휘부나 청와대에서 누구를 제거하려고 할 때 당무 평가를 통해 ‘하위 20%’ 군으로 분류할 수 있는 등 칼질은 언제든 가능하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