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돼지도 오르는데 아예 소로…대형마트 이번엔 소고기 대전

이마트가 9~15일 최대 40% 할인해 판매하는 93한우. [사진 이마트]

이마트가 9~15일 최대 40% 할인해 판매하는 93한우. [사진 이마트]

돼지고기 가격이 출렁이면서 각종 고기 가격이 심상치 않다. 이런 가운데 ‘할인 전쟁’ 중인 양대 대형마트는 소고기로 또 한 번 대결을 펼친다. 
이마트는 9일부터 15일까지 직접 경매에 참여해 확보한 한우를 할인 판매하는 ‘93한우’ 행사를 연다. 93한우란 이마트가 주요 한우 공판장에서 매매참가인 번호 93번을 달고 직접 경매에서 낙찰받은 고기를 뜻한다. 이마트는 매년 판매하는 한우의 약 20%를 이런 방식으로 사들이고 있다.  

이마트, 93 한우 최대 40% 할인
롯데마트, 미국산 쇠고기 100t 풀어

이 기간 한우 등심, 국거리, 불고기 등 행사상품을 최대 40% 저렴하게 판매한다. 한우 200마리, 40t 물량이다. 신세계 포인트 적립 시 3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KB국민카드로 결제하면 10% 추가 할인된다. 대표 품목으로는 한우 등심 1등급과 1+등급(정상가 100g당 8500원, 9800원)을 신세계 포인트 적립 시 5950원, 6860원에,  KB국민카드 결제 시 5100원, 5880원에 살 수 있다.
홍성진 이마트 축산팀장은 “93한우의 경우 유통경로를 3단계로 줄여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9~15일 미국산 쇠고기100t을 최대 35%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사진 롯데마트]

롯데마트는 9~15일 미국산 쇠고기100t을 최대 35%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사진 롯데마트]

한우 가격은 올해 들어 오름세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 자료에 따르면 올 4월 한우 지육 도매가(1kg, 1등급)는 1만7330원을 기록해 평년 4월 도매가(1만5063원)보다 15%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매가도 한우 등심 1등급 평균가가 9일 현재 100g당 7886원을 기록하고 있다. 
소고기 가격이 오르는 가장 큰 이유는 산지 송아지 가격이 올랐기 때문이다. 2014년 이맘때 6~7개월 수송아지 산지 가격은 230만원 정도였지만 꾸준히 올라 현재는 400만원으로 뛰면서 가격 인상으로 이어졌다.
롯데마트는  ‘삼겹살보다 싼 미국산 소고기’를 카드로 내놓았다. 미국산 냉장 소고기 100t을 공수해 최대 35%를 할인한 가격으로 선보인다. 9일부터 15일까지 ‘CAB 척아이롤(100g)’ 1690원, ‘CAB 부챗살(100g)’은 2120원에 판매한다. 9일 현재 국산 냉장 삼겹살(100g) 평균가격이 1979원인 것을 고려하면 저렴한 수준이다. 이 외에도 안심, 등심 등 다양한 미국산 소고기를 할인 판매한다. CAB은(Certified Angus Beef)의 약자로 미국 농무부 (USDA)에서 인증한 앵거스 품종의 소고기를 뜻한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미국산 소고기의 현지시세는 미국 내수 시장의 강세와 함께 일본, 대만 등의 아시아국가 소비가 늘면서 전년보다 5%가량 올랐다”며 “사전 비축물량으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