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집단 성폭행 의혹’ 최종훈, 영장심사 출석…질문엔 ‘묵묵부답’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가수 최종훈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9일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가수 최종훈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9일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집단 성폭행’ 의혹을 받는 가수 최종훈(29)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9일 법원에 출석했다.
 
최씨는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 도착했다.
 
최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 ‘왜 혐의를 부인하느냐’,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 없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곧바로 들어갔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7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최씨와 일반인 2명 등 총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경찰의 신청을 받아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씨 등은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30)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로, 지난 2016년 강원 홍천 등에서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0일 최씨를 피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최씨 등 3명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가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