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이인영, 한국당 원내대표실로 출근하라” 말한 배경은?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장첵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장첵조정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9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게 “한국당 원내대표실로 출근하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달 안으로 국회가 정상화 돼야 이인영 대표를 좋은 원내대표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이인영 원내대표의 당선을 축하한다”면서도 “왜 예상을 깨고 당선됐을까. 당내 원인이 아니라 국회를 빨리 정상화하라는 국민적 요구”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일성대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접촉, 한국당 원내 복귀로 민생경제를 위한 추경·패스트트랙 법안 논의·남북미 관계 개선 등을 위해 국회가 할 일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첫 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민생에 몰두하고 경청의 협치 정신을 견지하며 멋진 정치경쟁을 해야겠다고 생각한다”며 “국민과 당원의 기대가 부담되지만 소명의식을 갖고 열심히 일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나경원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일정을 조율해서 바로 찾아뵙겠다”며 “나 원내대표를 만나면 한국당의 입장을 경청하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눠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