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학의, 5년 6개월만 검찰 출석…“조사 성실히 받겠다”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뇌물수수·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이 5년여 만에 다시 검찰에 출석했다.
 
김 전 차관은 9일 오전 10시 3분쯤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2013년 11월 비공개 검찰 조사를 받은 지 5년 6개월 만이다.
 
그는 ‘동영상 속 남성이 본인 맞느냐’, ‘윤씨와 어떤 관계냐’ 등 취재진 질문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말하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김 전 차관이 공개적으로 검찰에 소환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3년 이른바 ‘김학의 사건’이 불거졌을 당시 그는 입원한 병원에서 경찰의 방문 조사를 받았다.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그해 11월 김 전 차관을 비공개로 소환 조사한 뒤 무혐의 처분했다.
 
김학의 의혹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김 전 차관을 상대로 건설업자 윤중천(58)씨로부터 성접대와 뇌물을 받았는지 등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들을 캐물을 방침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