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부권 관문공항 하나만" 대구 경북에 또다른 '관문 공항론' 등장

대구 동구의 대구공항 위로 민항기가 착륙하기 위해 고도를 낮추고 있다. [뉴스1]

대구 동구의 대구공항 위로 민항기가 착륙하기 위해 고도를 낮추고 있다. [뉴스1]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 등 우리나라 남부권에 하나의 관문공항만 두자는 새 '공항론'이 고개를 들었다.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을 추진 중인 대구에서 이런 주장을 펴는 새 조직이 출범하면서다. 새 조직은 지난 8일 공식 출범한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본부'다. 재추진이라는 이름이 본부 앞에 붙은 것은 2005~2006년 대구에서 남부권 관문공항 건설을 추진한 전력이 있어서다.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본부 발족
김해신공항 사업 백지화 입장 밝혀
대구통합신공항·가덕도 공항 중단
대구공항 민항 존치 등 주장 펼쳐

 
재추진본부의 공항론은 파격적이다. 대구시와 '동상이몽'일 뿐 아니라, 부산시와도 뜻이 다르다. 남부권에 단 하나의 관문공항만 두는 것을 목표로 잡기 때문이다. 재추진본부는 이를 위해 먼저 대구통합신공항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구시 동구에 있는 대구국제공항은 K-2 공군기지와 활주로 등을 같이 쓰는 민간·군사 공항이다. 두 개의 공항을 같이 묶어 새로운 장소에 새 공항을 만드는 게 대구통합신공항 사업이다. 8조원의 사업비로 연내 신공항 이전 부지가 결정될 예정이다. 재추진본부 측은 "대구통합신공항은 항공수요 부족으로 미주·유럽 노선이 취항하는 '관문공항'이 될 수 없다. 국내선과 단거리 국제선을 운용하는 '일반공항'으로 '거점공항' 역할을 할 수 없다"고 했다.   
부산 강서구 도로변에 내걸린 가덕도 신공항 유치 기원 플래카드. [증앙포토]

부산 강서구 도로변에 내걸린 가덕도 신공항 유치 기원 플래카드. [증앙포토]

 
여기에 부산시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도 중단해야 한다거 주장한다. 가덕도 신공항 추진은 부산의 이익만 고려한 지역이기주의라는 것이다. 재추진본부 측은 "부산이 관문공항을 원한다면 영남권 전체와 호남권까지 고려한 입지 선정이라는 대승적 접근을 해야 한다"고 했다. 본부 측은 이외 김해신공항 사업 백지화, 대구공항 민간 공항은 존치, 군사 공항은 이전이라는 주장도 함께 펴고 있다. 재추진본부는 김형기 경북대 명예교수와 지역 법조인 등 150여명이 참여한 상태다.  
 
지역에선 이제 '공항' 피로감을 호소하는 분위기다. 대구통합공항이전, 대구공항만 이전, 가덕도 공항 건설, 남부권 관문공항 추진까지 연일 공항 관련 주장이 불거져서다. 익명을 요구한 대구의 한 40대 교수는 "공항 이전이나 공항 건설 문제는 지역 주민들의 생활 편의, 실용을 따져 추진하는 사업인데, 어느 순간 오피니언 리더들과 정치인들의 논리 따지기 판이 된 분위기다. 공항 이야기만 들어도 복잡해 이제 피곤하다는 의견이 많은 이유다. 정부에서 중심을 잘 잡아줘야 한다"고 의견을 전했다.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본부가 출범한 8일 경상북도는 군위군과 의성군 등이 참여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추진단’을 발족했다. 재추진본부와는 반대 개념의 활동을 하는 조직이다. 대구통합신공항 부지 최종 결정 후 신공항 이전 사업을 직·간접 지원하는 단체다.  
 
새 공항론을 펴는 조직이 생겼지만, 대구시의 대구통합신공항 이전은 확고하다. 경상북도 역시 같은 목소리를 낸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통합신공항 이전은 반드시 필요하다. 대구·경북 관문공항을 만드는 목적 뿐 아니라 공군 작전이 가능한 군사 안보적 목적도 달성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남·북한 시대가 열리면 신의주, 평양, 러시아, 중국 등을 갈 때 공항을 많이 이용할 것이다. 미래에 (대구·경북엔) 대구통합신공항이 필요하다"고 했다.  
 
공항 이전 부지가 최종적으로 정해지면 대구시·경상북도는 공항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광역교통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고속도로·전철 등을 만드는 방식이다. 공항 부지 주변 항공기 소음피해 대책, 공항 건설에 따른 인근 지역 건축물 고도제한 문제 등도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