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손흥민의 토트넘 그 기적의 순간

손흥민의 토트넘 홋스퍼가 팀 창단 처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토트넘은 9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아약스와 원정 경기에서 3-2로 역전승했다. 1ㆍ2차전 합계 3대3 무승부였지만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결승에 진출했다.

모두가 졌다고 생각하는 후반 추가시간 5분이 지난 순간. 루카스 모우라의 기적 같은 결승골이 터졌다. 맨체스터 시티와의 8강전 두 경기에서 3골이나 넣으며 4강행 일등공신이었던 손흥민도 감격했다. 이날 골은 없었지만, 손흥민은 이날 풀타임을 뛰며 팀 내두 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다. 전날 리버풀의  ‘안필드의 기적’을 넘어 선 ‘암스테르담의 기적’이었다.
기적의 이날 드라마를 사진으로 엮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결승골이 터지는 순간 포체티노 감독은 그라운드에 엎드린 채 눈물을 쏟았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한편 토트넘은 다음 달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명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홈구장으로 최근 완공된 완다메트로폴리타노 경기장에서 리버풀과 유럽 정상을 놓고 우승을 다툰다.
조문규 기자, 사진 APㆍ로이터=연합뉴스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