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ONE SHOT] ‘데이터 먹는 하마’ 유튜브, 세계 모바일 인터넷 1/3 쓴다

 전 세계 모바일 트래픽 사용량...1/3은 유튜브가 차지

전 세계 모바일 트래픽 사용량...1/3은 유튜브가 차지


세계 모바일 인터넷 트래픽의 1/3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사용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의 네트워크 솔루션 업체인 샌드바인(Sandvine)이 전 세계 25억 명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유튜브는 전 세계 모바일네트워크 트래픽(다운로드 기준) 중 약 37%를 차지하며 트래픽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8.37 %를 기록한 페이스북이 차지했고 스냅챗이 8.29%로 3위에 올랐다. 인스타그램이 5.7%로 4위에 올랐다.
 
모바일 웹 브라우징(4.6%), 왓츠앱(3.7%), 페이스북 비디오(2.5%), 넷플릭스(2.4%), 애플 앱스토어(2.1%), 구글 플레이(1.9%) 순으로 트래픽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트래픽은 지역에 따라 다른 특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의 경우 유튜브가 다운로드 트래픽 1위를 자치했고, 다른 지역에 비해 독자 웹 브라우징의 트래픽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애플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이클라우드의 업로드 트래픽이 1위에 오르며 북미 지역은 iOS기기 사용자의 비중이 높음을 알 수 있었다.
 
아시아의 경우  다운로드 업로드 모두 유튜브의 트래픽이 가장 높았으며, 페이스북 계열 앱(페이스북, 페이스북 비디오, 페이스북 메신저 등)의 트래픽 비중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 지역의 트래픽 특징으로는 네이버의 일본 법인이 2011년 출시한 라인(LINE) 메신저와 라인 보이스가 트래픽 점유율 상위에 오르며 눈길을 끌었다. 라인은 일본 사용자 약 7500만 명, 동남아 합계 약 1억6000만 명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