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활짝 웃은 손흥민 “역전승, 마지막 순간까지 믿었다”

아약스에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둔 직후 라커룸에서 기념 촬영한 토트넘 선수들과 구단 관계자들. 활짝 웃는 손흥민의 얼굴도 보인다. [사진 토트넘 홈페이지]

아약스에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둔 직후 라커룸에서 기념 촬영한 토트넘 선수들과 구단 관계자들. 활짝 웃는 손흥민의 얼굴도 보인다. [사진 토트넘 홈페이지]

 
‘수퍼손’ 손흥민(27ㆍ토트넘)의 머릿 속에 ‘패배’와 ‘탈락’이라는 단어는 없었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자신과 동료, 승리를 믿었고 결국 기적 같은 드라마를 연출해냈다.
 
토트넘은 9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라위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아약스에 3-2로 역전승했다.
 
지난 1일 영국 런던에서 치른 4강 1차전에서 0-1로 패한 토트넘은 아약스와 1ㆍ2차전을 묶어 3-3으로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이 같을 경우 원정 다득점을 우선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무대를 밟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구단이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방송 매체 ‘스퍼스 TV’와 인터뷰한 영상을 공식 SNS 계정에 소개했다. 이 영상에서 손흥민은 기적 같은 역전승의 감흥이 되살아난 듯 쉽게 입을 떼지 못했다.  
 
손흥민은 “말로 표현하긴 어렵지만, 나는 믿고 있었다. (이 경기의 결과를) 알 수 없었지만 믿었다. 동료들도 마찬가지였다”면서 “그것이 우리가 골을 넣은 이유”라 언급했다. 이어 “(해트트릭을 기록한) 모우라 뿐만 아니라 모두를 믿었고, 결국 골을 만들어냈다”고 덧붙였다.
 
한편 토트넘은 홈페이지를 통해 승리 후 라커룸에서 환호하는 선수단의 사진을 게재했다. 손흥민도 동료들 및 구단 관계자들과 함께 활짝 웃으며 승리를 만끽했다. 아약스를 누르고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른 토트넘은 다음달 1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