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한국, 대북 독자 식량 지원 간섭 안 한다"

새라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AP=연합뉴스]

새라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AP=연합뉴스]

새라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8일 "한국의 북한 식량 지원을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전날 통화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고 긍정적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며 지지했다"는 청와대 발표를 확인한 것이다. 한국의 인도적 차원의 식량 지원을 가로막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샌더스 "우리의 입장은 최대한 압박 캠페인 지속"
중·러보다 한국이 식량 주는 게 낫다고 판단한 듯
폼페이오 "세계가 동참한 압박 캠페인 계속돼야"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이 새로운 도발을 한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북한에 식량을 보내는 것을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우리의 북한에 대한 입장은 최대한 압박 캠페인을 계속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한국이 그 부분을 진행한다면 우리는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의 발언은 미국은 최대한 압박을 계속하겠지만 한국 정부의 독자 식량 지원은 사실상 허용하겠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4월 1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식량 지원 제안에 대해 "좋다(OK)"라고 밝힌 것과 비슷한 취지다. 유엔 대북 제재 결의안이 인도적 지원을 허용하는 상황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식량 지원으로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보다 한국이 지원하는 게 낫다는 현실적 판단도 깔렸다. 러시아가 이미 지난달 북한에 밀가루 5만톤을 지원했다는 보도도 나온 바 있다.
 
하지만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국무부 관리들은 "무기 개발 자금으로 식량을 구매해야 한다"며 대규모 식량 지원엔 부정적 입장이었다. 대규모 식량 지원이 김 위원장을 비핵화 협상으로 견인한 지렛대인 제재의 효과를 반감할 것으로 우려했기 때문이다. 폼페이오 장관도 북한의 무기시험 다음 날인 5일 "제재도 북한의 식료품 구매는 허용한다"며 "지난주 발사를 지켜보면서 그 돈을 자신의 주민을 돌보는 데 쓸 수 있었다는 생각에 매우 안타까웠다"고 한 바 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8일 영국 런던 정책연구센터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향한 강력한 외교를 이끌어 왔다"며 "이 임무는 중요하며 세계가 동참한 압박 캠페인은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세계 안보를 위해 반드시 이뤄내야 할 결과"라고 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