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비핵화 집중…한국의 대북 식량 지원 간섭 안할 것”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미국 백악관이 8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기조를 강조하면서도 한국의 인도적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해서는 개입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새로운 도발을 한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한국의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괜찮다는 입장이냐’는 질문을 받고 “북한에 관한 우리의 입장은 최대 압박 전략을 이어가겠다는 것”이라며 “우리의 주안점은 비핵화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이 그 부분(대북 식량 지원)에 있어 진행해 나간다면 우리는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미국의소리(VOA)는 미국이 한국의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개의치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되지만,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힌 것은 아니라고 분석했다.
 
앞서 통일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시간으로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과 한 한미정상 간 통화에서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지지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같은 날 백악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에는 대북 식량 지원에 관한 언급은 없었다. 대신 두 정상이 북한의 최근 상황과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 달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짤막하게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