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적의 사나이’ 모우라 평점 10점...손흥민도 7.9점

아약스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루카스 모우라는 평점 10점 만점을 받았다. [AP=연합뉴스]

아약스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루카스 모우라는 평점 10점 만점을 받았다. [AP=연합뉴스]

 
유럽 챔피언스리그 역사에 길이 남을 명승부를 빚어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브라질 출신 미드필더 루카스 모우라가 평점 10점 만점을 받았다.

토트넘 챔피언스리그 결승행 이끌어

 
토트넘은 9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라위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아약스에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1일 1차전에서 0-1로 패한 토트넘은 합계 3-3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이 같을 경우 원정 다득점을 우선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후반에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대역전드라마를 이끈 루카스 모우라에게 10점 만점을 줬다. 전반 초반 골대를 때린 슈팅을 포함해 최전방에서 활발하게 공격을 이끈 손흥민은 7.9점을 받았다. 승리한 토트넘 선수단을 통틀어 모우라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점수다.
 
델리 알리가 7.6점, 후반 교체 투입돼 스트라이커로 활약한 페르난도 요렌테가 7.3점으로 뒤를 이었다. 창단 이후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행을 이끈 점을 감안해 에릭센(7.2점), 베르통언(7.1점), 로즈, 알더베이럴트(이상 6.9점), 요리스(6.6점) 등 나머지 선수들도 비교적 높은 평점을 받았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