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英 로열 베이비 이름은 '아치'…"왕실서 잘 안쓰는 이름"

영국 해리 왕자 부부가 새롭게 태어난 아들의 이름을 '아치'로 지었다. [AP=연합뉴스]

영국 해리 왕자 부부가 새롭게 태어난 아들의 이름을 '아치'로 지었다. [AP=연합뉴스]

영국 해리 윈저(35) 왕자와 메건 마클(38) 왕자비가 지난 6일(현지시간) 태어난 아들의 이름을 아치(Archie)로 정했다. 외신에 따르면 '아치'라는 이름은 현대 영국 왕실에서 거의 쓰이지 않는 이름인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버킹엄궁은 영국 왕위 계승 서열 7위인 새 왕자의 이름은 아치 해리슨 마운트배튼 윈저(Archie Harrison Mountbatten-Windsor)라고 발표했다. 해리 왕자 부부의 아이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8번째 증손주로, 왕위계승 서열 7위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아치가 영국에서 아기 이름으로 가장 인기있는 20개 중의 하나로, 그동안 '로열 베이비' 이름 후보군에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치는 보통 '대담한' '용감한' 의미의 아치볼드(Archibold)의 애칭으로 여겨지지만 서섹스궁은 이에 대해 아직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해리의 아들'이라는 뜻이 담긴 미들네임 해리슨(Harrison) 또한 기존 왕실 인사들에게 전통적으로 주어지는 이름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새롭게 태어난 '로열 베이비'가 갖게 될 이름을 두고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면서, 영국 도박 업체들은 알렉산더, 제임스, 아서 등 이름을 상위 후보에 올려놓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인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