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산에 사망선고"···3기 신도시 반발 국민청원까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방안'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방안'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토교통부가 경기 고양시 창릉동 일원에 3기 신도시를 지정하자 1기 신도시인 인근 일산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7일 국토부는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 2곳을 3기 신도시로 지정하는 내용의 ‘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중 고양 창릉에는 813만㎡ 규모의 택지에 3만8000가구가 조성된다.
 
이에 일산 지역 주민들은 발표 직후부터 온라인 카페 등을 통해 신도시 지정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지역 최대의 온라인 공간인 ‘일산 아지매’(회원 30만522명)에도 3기 신도시를 우려하는 글들이 하루 사이 100여 건이 올라온 가운데 댓글을 통한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아이디 ‘tztz****’은 “3기 신도시 지어지면 일산은 집값 떨어지는 게 불 보듯 뻔하다”며 하소연했다.  
 
아이디 ‘seso****'도 “화가 나서 잠도 안 온다”며 “앞으로 (신도시 반대) 모든 민원과 시위에 참여하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일부 회원들은 3기 신도시 반대 운동을 위해 아파트 단지별 반상회나 촛불집회, 현수막 달기 운동을 제안하기도 했다.
 
대다수가 신도시 지정에 우려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일산 사람들 이기적’이라는 내용의 게시글에는 수백개의 댓글로 공격하는 양상까지 벌어졌다.  
 
창릉 신도시 반대운동을 시작한 온라인 카페 ‘일산신도시연합회’는 3기 신도시 반대 촛불집회를 준비중인 ‘파주시 운정신도시연합회와 연합해 공동대응에 나서자’는 의견까지 제시했다. 2기 신도시인 운정 주민들은 지난해부터 고양시에 신도시가 들어서는 것을 반대하는 집회와 국민청원 운동을 벌여 왔다.  
 
지난 7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3기신도시 고양지정, 일산신도시에 사망선고’란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사진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사진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게시자는 “지어진지 30년이 다 되어가는 일산신도시는 과밀억제권역으로 묶여 이렇다 할 만한 일자리 없이 베드타운으로 전락했다”며 “이번 3기 신도시 지정은 일자리가 없고 베드타운으로 전락하는 일산신도시에 과잉주택공급으로 인해서 더욱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하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청원인은 일산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Δ일산 과밀억제권역 해제와 성장관리권역으로의 전환 Δ국유지인 일산예비군훈련장과 일산농협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개발 Δ신도시 노후 아파트 리모델링 기준 완화 Δ대곡소사선일산연장과 인천2호선일산연장 조기 완공 등을 요구했다.  
 
이 청원은 하루 만에 7900여 명이 참여했다.  
 
고양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도 성명서를 통해 ‘창릉 신도시 철회’를 요구할 예정이다.  
 
이들 시의원들은 “고양시는 이미 제1기 신도시인 일산 킨텍스 지구에 약 9000세대가 입주하고 있으며, 장항동 일대에도 행복주택 포함 1만2500세대, 영상밸리 약 4000세대, 탄현지구 3000세대 등 모두 2만8500세대가 확정돼 진행 중”이라며 “일자리 없는 베드타운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4차 산업의 전초기지로 육성해 9만여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하지만, 이미 계획되어 있는 테크노밸리와 영상밸리가 아직도 구체적인 사업의 성과가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가칭 향동지구역, 지구 내 3개역, 화정지구역, 대곡역, 고양시청역 등 총 7개 전철역을 신설할 예정이라 하지만, 서울로 들어가는 경계와 도심으로 진입하는 길목에 대규모 신도시 건설은 기존 신도시의 출퇴근 전쟁을 더 악화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