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버이날, 불길 속 아흔 노모 대피시키고 숨진 50대 아들

인천 삼산동 아파트 화재 당시 상황. [인천 부평소방서=연합뉴스]

인천 삼산동 아파트 화재 당시 상황. [인천 부평소방서=연합뉴스]

불이 난 아파트에서 자고 있던 93세 노모를 대피시킨 50대 아들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집 안에 남아 있다가 숨졌다.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어버이날인 8일 오전 4시 45분쯤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한 15층짜리 아파트 14층에서 불이 나 36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아파트 14층 거주자 A씨(50)가 숨지고, B씨(70) 등 주민 2명이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주민 26명이 연기를 피해 대피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화재 당시 A씨는 집에서 불이 난 것을 보고 작은 방에서 자고 있던 어머니 C씨(93)를 깨워 대피시켰던 것으로 파악됐다.

 
C씨는 경찰에서 "아들이 깨워서 보니 집 안 거실에서 불이 나고 있어 대피했다"며 "대피한 뒤 시간이 지났는데도 아들은 아파트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어머니를 대피시킨 뒤 집 안에 남아 있다가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A씨가 어머니와 함께 대피하지 않고 집 안에 남아있었던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정밀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