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버스대란' 폭풍전야…압도적 찬성으로 파업 가결 속출

주 52시간 근로시간제 도입에 따른 임금 조정 문제를 놓고 노사 간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경기지역 광역버스 노동조합이 파업 찬반 투표에 들어갔다. 8일 경기 용인시 처인구 한 버스업체 차고지에 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중앙포토]

주 52시간 근로시간제 도입에 따른 임금 조정 문제를 놓고 노사 간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경기지역 광역버스 노동조합이 파업 찬반 투표에 들어갔다. 8일 경기 용인시 처인구 한 버스업체 차고지에 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중앙포토]

오는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둔 전국 버스업계에 파업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8일 시작된 전국 주요 도시의 버스파업 찬반투표에서 압도적인 찬성으로 파업이 가결되고 있어서다.
 

전국 지자체, 버스 대란 우려 ‘비상’
9일 오후 전국 투표 결과 나올 듯
10일 전국회의서 파업일정 등 결정

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자동차노련)에 따르면 이날 10개 지역 200여 곳 사업장에서 파업 찬반투표를 벌인 결과 파업 가결이 잇따랐다. 부산은 전체 33개 사업장별로 이날 오전 10시부터 찬반투표를 한 결과 97%의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다. 
 
부산에는 현재 2511대의 버스가 운행 중이며, 법 개정에 따라 오는 7월 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가 적용된다. 91%의 투표율을 기록한 이날 투표에는 재적 조합원 5387명 중 5206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울산 지역 5개 버스업체 노조도 이날 투표를 한 결과 조합원 87.7%가 파업에 찬성했다.
 
충남에서는 16개 버스회사 중 15개 버스회사가 찬반투표를 벌인 결과 95.7%가 파업에 찬성했다. 나머지 1개 회사는 9일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충남 지역에는 현재 1900여 대의 시외·시내·농어촌버스가 운행 중이다. 충북에서도 이날 4개 버스회사에서 투표를 진행한 결과 95.5%가 파업에 찬성표를 던졌다.
경기 버스 파업 찬반 투표가 시작된 8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버스업체에서 경기자동차노조 회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뉴스1]

경기 버스 파업 찬반 투표가 시작된 8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버스업체에서 경기자동차노조 회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뉴스1]

 
나머지 지역에서도 이날 밤늦은 시간이나 9일까지 투표가 이어졌다. 자동차노련 측은 9일 오후께 전국 도시의 최종 파업투표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파업 찬반투표는 합법적인 파업을 하기 위한 절차 중 하나다. 
 
앞서 자동차노련 측은 전국적으로 공동 투쟁을 선포한 상황이어서 나머지 지역도 압도적인 찬성률로 파업이 가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쟁의조정신청을 한 지역은 서울과 부산, 인천, 대구, 광주, 대전, 울산, 경남 창원, 충북 청주, 경기, 전남, 충남 등 12곳 247개 사업장이다. 버스 차량으로는 2만여 대에 달하며, 참여 인원은 4만1000여 명이다.
 
전국적으로 파업이 가결될 경우 노조는 노동위원회 조정이 끝나는 15일부터 합법적으로 파업에 돌입할 수 있게 된다. 자동차노련은 오는 10일 긴급대표자 회의를 열어 파업 여부와 일정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오는 15일까지 각 지방 노동위원회에서 몇 차례 조정회의가 열리지만, 노사 간 입장차를 좁히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3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의 한 운수업체 차고지에 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뉴스1]

3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의 한 운수업체 차고지에 버스들이 주차돼 있다. [뉴스1]

 
자동차노련 측은 52시간제 제도를 만든 정부가 이 문제를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자동차노련 관계자는 “노동시간 단축과 버스 교통안전 확보 및 활성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목표가 달성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파업이 현실화될 경우 전국적으로 버스 대란이 우려된다. 이미 파업이 가결된 부산·울산·충남 등은 물론이고 서울과 연결되는 광역버스가 많은 경기도 등도 비상이 걸린 상태다. 당장 파업이 가결되면 경기와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580여 대가 운행을 멈추게 된다. 각 지자체는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을 준비하고 있지만, 뚜렷한 해결책은 내놓지 못하고 있다. 경기도는 이날 공동건의문을 통해 “일선 지방자치단체와 버스업계 부담이 완화될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하고 국고 지원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최경호 기자, 부산·홍성·청주=황선윤·신진호·최종권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