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인영 취임 일성 "까칠하다 지적 받으면 탈색이라도 할 것"

이번 원내대표 경선을 위해 머리카락을 염색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뉴스1]

이번 원내대표 경선을 위해 머리카락을 염색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원내사령탑에 오른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가 "강력한 통합을 이루고 총선에서 승리하도록 헌신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8일 당선 수락 연설을 통해 "이해찬 대표님을 다시 모시고 일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1987년 6월 항쟁 때 국민운동본부에서 함께 일했던 인연을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현재 진행 중인 국회 파행 사태에 대해 "(홍영표 원내대표가) 조금 야속하다. 우원식 전 원내대표가 물려줬던 정세는 후임에게 다시 안 물려주실 줄 알았는데 너무 강력한 과제를 남겨놓고 가셨다"고 말했다. 
 
또,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해 "페널티 에어리어 직전에서 프리킥을 얻어놓은 것이기 때문에 작전을 잘 짜서 마지막 골까지 성공시키는 것이 과제라 생각한다"며 "우상호·우원식·홍영표 전 원내대표의 지혜를 경청해서 우리가 반드시 골을 넣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나경원 원내대표를 만나겠다고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를 언제 만날 예정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내일이라도 바로 연락하고 찾아뵙겠다"고 답했다.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된 이인영 의원이 당선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된 이인영 의원이 당선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을 통해 '말 잘 듣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제가 협상을 잘할지 걱정하는 분들이 있는데, 제가 협상하지 않고 의원님들 128분 전체가 협상한다는 마음으로 움직이겠다"며 "늘 지혜를 구하고 우리 의원총회가 협상의 마지막 단계가 될 수 있도록 해서 집단 사고에 근거해 협상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고집 세다는 평을 깔끔하게 불식하겠다. 제가 원래 따듯한 사람인데 정치하면서 저의 천성을 잃어버린 것 같아서 속상했다. 의원님들의 지지와 성원으로 원래 따듯했던 제 마음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다시 까칠하거나 말을 안 듣고 고집을 부리거나 차갑게 대하면 지적해달라. 바로 고치겠다"며 "그때는 머리를 탈색해서라도 바로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번 경선을 앞두고 희끗희끗한 머리를 검은색으로 염색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경선 과정을 함께 한, 두 후보를 향해 "노웅래 선배, 저의 오랜 동지인 김태년 의원, 정말 고생했고, 오늘 제게 길을 양보해주신 것이라고 생각하고 경청하고 모시면서 원내 일들을 잘 풀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