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우 "10곡 전곡 자작곡, 부담 없었다"



가수 유승우가 전곡 자작곡으로 채운 정규 2집을 내면서 "부담감은 없었다"고 말했다.
 
유승우는 8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M아카데미에서 정규 2집 'YU SEUNG WOO 2'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었다. 이날 유승우는 10곡 전곡을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부담감은 없었냐는 질문에 "곡은 계속 쓰고 있었다. 전곡을 쓰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며 "억지로 잘 쓴다고 해서 잘 써지는 것도 아니고, 또 대중성 있게 곡을 쓴다고 생각하고 하는 것도 자만에 가깝다고 생각해서 저 같이 곡을 쓰면 되겠다고 생각해서 부담감은 없었다"고 말했다.
 
'YU SEUNG WOO 2'는 유승우가 2014년 발표한 정규 1집 '유승우'에 이어 5년 만에 발매하는 정규 앨범이다. 소년에서 청년이 된 유승우의 성장이 앨범에 담겼다. 어쿠스틱 사운드를 앞세운 전작들에 비해 훨씬 풍성한 소리를 구현함과 동시에 다양한 장르도 섭렵했다. '그대로' '어릴적엔' '내일' '바람' 등 총 10곡을 수록했다. 유승우가 최애곡(최고 애정하는 곡)으로 꼽은 '바람'은 깊은 낭만의 노랫말이 시처럼 전달되는 곡이다.
 
타이틀곡은 '너의 나'다. 유승우가 직접 작사와 작곡을 맡았다. 어쿠스틱 기타를 배경으로 한 팝 발라드곡이다. 떠나간 연인을 그리워하는 감상을 기록한 노래다. 타이틀곡을 포함해 정규 2집 전곡은 8일 오후 6시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