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는 VR 운전 체험, 어른은 친환경보일러 보조금… 가족행사 풍성한 5월 세종대로 차없는 거리

이달 12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는 어린이를 위한 ‘교통안전 체험장’이 된다. 가상현실(VR) 기기로 주행 체험을 하고, 경찰 캐릭터 포돌이의 안내로 횡단보도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다. 또 어른에겐 친환경보일러(질소산화물 배출이 일반 보일러의 8분의 1 수준) 보조금 등을 안내한다.   
한 어린이가 경찰의 지도를 받으며 경찰 오토바이에 올라 타 있다.[사진 서울시]

한 어린이가 경찰의 지도를 받으며 경찰 오토바이에 올라 타 있다.[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가정의 달인 5월 ‘세종대로 차 없는 거리’에 풍성한 가족 행사를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2013년부터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오후 7시 세종대로(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방향 550m)의 차량 통행을 막고 있다. 

서울시,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교육
시민 1000명 참여한 걷기 대회도

 
12일 교통안전 체험장에선 체험 위주의 교통안전 교육이 이뤄진다. 우선 25톤 대형 트럭이 등장한다. 이 트럭 운전석에는 어린이는 물론 부모도 앉아 볼 수 있다. 트럭 운전석에 앉으면 길을 건너는 키 작은 어린이가 얼마나 잘 보이지 않는지 체험해 보는 것이다. 또 도로교통공단이 보유한 가상현실 기기가 설치된다. 아이들은 특수안경을 끼고 실제로 운전하는 것 같은 체험을 한다. 교통안전 교육에는 종로경찰서가 동참한다. 경찰 오토바이와 경찰차를 탈 수 있다.  
세종대로 차 없는 거리에서 자전거 안전 교육을 받는 어린이. [사진 서울시]

세종대로 차 없는 거리에서 자전거 안전 교육을 받는 어린이. [사진 서울시]

환경부와 국회는 서울시의 건의로 주택에 친환경 보일러 설치를 의무화하는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차 없는 거리에서 이같은 정책을 홍보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는 친환경보일러로 교체할 때 보조금 16만원을 지급하고 있다”면서 “다음 달 차 없는 거리 행사 때는 보일러 할인권 추첨도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날 오후 2시부터 세종대로에선 시민 1000명이 참여하는 걷기 행사가 진행된다. 이들은 청계천 헌책방거리, 우산각공원 등을 거치는 총 5km를 걷는다.  
 
고홍석 실장은 “5월 내내 매주 일요일 차 없는 거리는 캠핑텐트와 파라솔과 같은 휴식 공간으로 꾸며지고, 탁구대와 같은 체육시설도 들어선다”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