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 "사고기종 계속 운항" 방침…일부 항공사 '구매 취소'



[앵커]



지난 5일 비상착륙 도중 화재가 나 41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한 여객기는 러시아가 고품질을 내세워 개발한 슈퍼젯100 기종입니다. 러시아 당국은 이 기종을 계속 운항하도록 할 방침인데 이탈 움직임이 내부에서 시작됐습니다. 러시아 국내항공사가 이 여객기 구매 계획을 취소하는 등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항공기의 잔해가 흩어져 있습니다.



기체가 훼손돼 형태를 알아보기 힘듭니다.



2012년 5월 추락한 '수호이 슈퍼젯100' 입니다.



이 기종은 인도네시아 시험비행 당시 추락했습니다.



탑승객 45명 전원이 사망해 당시 안전성 논란이 일었습니다.



러시아 당국은 5일 사고에도 불구하고 이 기종을 계속 운항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조사가 끝날 때까지는 운항을 중단시킬 근거가 없다는 것입니다.



러시아는 세계 중단거리 항공시장을 보고 이 기종을 개발했습니다.



소련 붕괴후 러시아에서 처음 개발한 여객기입니다.



러시아와 멕시코, 아르메니아 일부 항공사에서 운항중입니다.



하지만 러시아 야말항공은 현지시간 6일 이 기종 10대 구매를 취소했습니다.



러시아 일간지 베도모스티는 지난 2017년 한때 이 기종 87대 중 20%가 수리중이라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JTBC 핫클릭

러 여객기 비상착륙 중 화염 휩싸여…최소 41명 숨져 앞쪽 슬라이드 탈출에도…"짐 찾으려 통로 막아 뒤편 피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