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징야 없어도··· 김대원이 헤집고, 정승원이 마무리

대구FC의 원투펀치 정승원(왼쪽)과 김대원. 대구는 8일 대구 포레스트 아레나에서 멜버른 빅토리와 2019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5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현재 조 3위의 대구는 이날 승리로 조 2위를 노린다. 사진=K League 제공

대구FC의 원투펀치 정승원(왼쪽)과 김대원. 대구는 8일 대구 포레스트 아레나에서 멜버른 빅토리와 2019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5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현재 조 3위의 대구는 이날 승리로 조 2위를 노린다. 사진=K League 제공


'원-원(정승원·김대원) 투 펀치'가 아시아 무대 16강행 발판을 놓는다.
 
프로축구 대구 FC는 8일 오후 7시 대구 포레스트 아레나(DGB대구은행파크)에서 멜버른 빅토리(호주)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5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산프레체 히로시마(일본·승점 9)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승점 7)에 이어 조 3위에 처져 있는 대구(승점 6·2승2패)는 이번 경기가 조별리그 최대 승부처다. 같은날 히로시마와 맞붙는 광저우가 비기거나 패하고 대구가 멜버른을 이기면, 대구는 2위를 탈환한다. AFC 챔피언스리그는 조 1위와 2위팀이 16강전에 오른다. 최종 6차전 광저우 원정경기 결과에 자력으로 16강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다.

반면 멜버른은 승점 1로 16강행이 일찌감치 좌절됐다. 게다가 대구는 3월 5일 멜버른 원정 1차전에서 3-1로 완승해 구단 사상 첫 AFC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좋은 기억이 있는 만큼 이번 대결을 앞두고 자신감이 충만하다.
 
대구는 나란히 '원'으로 이름이 끝나는 '원투 펀치' 정승원(22)과 김대원(22)이 공격의 선봉으로 나선다. 공격형 미드필더 정승원은 멜버른을 상대로 3경기 연속골을 노리고 있다. 그는 지난 3일 정규 리그 10라운드 상주 상무전(1-0승)에서 후반 38분 벼락같은 결승골을 터뜨리며 대구(승점 19)를 3위로 끌어올렸다. 에드가(브라질)가 헤딩으로 내준 공을 재빨리 잡은 정승원은 상대 수비수의 태클을 이겨 내고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지난달 27일 리그 9라운드 강원 FC전에서 시즌 마수걸이 득점포를 넣은 정승원은 2경기 연속골. 말 그대로 절정의 컨디션을 과시 중이다.

특히 햄스트링 부상 중인 에이스 세징야(브라질)의 공백을 완벽히 메웠다는 평가다. 올 시즌 리그에서만 3골 4도움 중인 공격형 미드필더 세징야는 '대구의 심장'으로 불린다. 대구 관계자는 7일 일간스포츠와 통화에서 "세징야가 회복까진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멜버른전 출장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승원은 멜버른전에서도 세징야의 역할을 맡아 볼 배급을 수행하는 동시에 기회가 날 때마다 득점까지 노릴 전망이다.

 
이번 시즌 대구 돌풍의 주역 김대원(14번). K League 제공

이번 시즌 대구 돌풍의 주역 김대원(14번). K League 제공


김대원은 대구 돌풍의 주역이다. 폭발적인 스피드와 강력한 슈팅 능력을 앞세운 그는 매 경기 상대 수비진을 쉴 새 없이 헤집고 다닌다. 세징야-에드가와 함께 측면에서 공격 삼각 편대를 이뤘던 김대원은 세징야 부상 이후엔 에드가와 투톱을 이루고 있다. 시즌 기록은 2골 1도움. 171cm로 축구선수로는 큰 키가 아닌 그는 '달구벌 메시'로 통한다. 그는 22세 동갑내기인 정승원과 찰떡 호흡을 자랑한다. 경기 중 눈빛만 봐도 패스가 어디로 향할지 아는 사이로 알려졌다. 대구 홈 팬들은 뛰어난 실력과 준수한 외모를 갖춘 두 선수를 '달구벌 아이돌'로 부른다.

강팀을 상대로 주눅들지 않는 건 김대원의 강점이다. 지난달 23일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히로시마전이 대표적이다. 그는 90분간 쉬지 않고 왼쪽 측면을 돌파해 J리그 최소 실점(당시 4실점) 팀 히로시마 수비진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특히 전반 27분 순간적으로 페널티 박스 오른쪽으로 침투해 골문으로 쇄도하던 에드가에게 낮고 빠른 크로스를 연결하는 민첩한 움직임은 이날 경기의 압권이었다.
 
대구 구단은 "공수에 걸쳐 안정적인 전력을 자랑하고 있다. 리그에서 기록한 득점은 15골, 실점은 5골에 불과하다. 특히 최근 4경기에선 무실점"이라면서 "상대 멜버른에게 이번 경기는 동기 부여가 약하다. 1무3패로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일찌감치 탈락이 확정됐다. 게다가 대구전을 치르고 나흘 뒤 시드니 FC와 호주 A리그 준결승 경기를 치른다. 이번 경기보다는 A리그 준결승전에 집중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조별리그 1차전 첫 맞대결에서 멜버른에 3-1 완승을 거뒀다. 세징야가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하지만, 에드가가 최근 부상에서 복귀해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해 이번 경기에서 득점을 기대해 볼 수 있다. 공격진에서 함께 발을 맞추고 있는 정승원과 김대원의 컨디션이 좋다"고 강조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