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닝썬 자금 횡령 의혹' 린사모, 김앤장 변호사 선임…착수금 수억원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강남클럽 버닝썬 자금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가 국내 최대 로펌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동아닷컴에 따르면 린사모는 지난달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를 자신의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착수금만 수억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은 "린사모가 선임한 변호인은 버닝썬 자금 횡령 혐의로 입건돼 있는 안모씨의 변호도 맡고 있다"며 "안씨는 린사모의 한국 내 가이드 역할을 했던 인물로 국내에서는 린사모의 금고지기로 알려져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린사모가 버닝썬이 영업을 시작한 2018년 2월 이후 버닝썬 자금 5억 원 가량을 횡령한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린사모의 대만 주소지를 확인해 국제우편과 이메일로 출석 요청을 했다. 린사모는 출석에 응하지 않고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안씨를 통해 받은 돈이 불법적인 돈인지 몰랐다"는 취지의 진술서를 보냈다.  
 
경찰은 린사모를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2차 출석 통보를 한 상태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