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몽골서 '스태미너 음식' 마못 생간 먹은 관광객, 흑사병 사망

흑사병으로 격리된 몽골 바얀올기 지역. [AFP=뉴스1]

흑사병으로 격리된 몽골 바얀올기 지역. [AFP=뉴스1]

몽골 서북부 바얀올기 지역에서 관광객들이 대형 설치류인 마못을 먹고 흑사병에 걸려 목숨을 잃는 일이 벌어졌다.
 
7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마못의 생고기와 생간을 먹은 남녀가 페스트균에 감염돼 숨졌다. 마못 간 생식은 현지인들 사이에서 스태미너 증진식으로 알려져 있다. 
 
치명적 전염병인 흑사병 출현에 세계보건기구(WHO) 등 검역당국은 지난 1일 격리·검역 조치에 나섰다. 사망한 남녀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인 뒤 이들과 접촉한 118명을 격리하고 항생제를 투여했다. 격리 조치된 118명에는 한국인을 비롯 스위스, 스웨덴, 카자흐스탄 등 외국 관광객 7명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역당국은 6일간의 검역(쿼런틴) 기간 동안 추가 발생자가 나오지 않자 이날부로 격리 조치를 해제했다.
 
중세 유럽에서 크게 유행했던 흑사병은 수백만명을 죽음에 이르게 한 전염병이다. 오늘날 위생 상태가 개선되고 항생제로 치유가 가능해졌지만 치사율은 30~60%로 여전히 높은 편이다. 전염병 발병 시 격리 검역을 의미하는 '쿼런틴(quarantine)'이라는 말도 중세 당시 페스트 감염을 우려해 배를 항구 밖에 40일간 격리 정박 후 입항하도록 한 데서 나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