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근로·자녀장려금' 대상 1200만명…평균 110만원 혜택


[앵커]

일은 하는데 벌이가 적은 가구에 나가는 지원금이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이지요. 이달부터 국세청이 신청을 받는데 접수한 사람이 벌써 200만 명을 넘었습니다. 30세 이상이던 제한이 없어지면서 청년 대상자가 크게 늘었기 때문입니다.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홀로 두 자녀를 키우는 이난주 씨는 5년 넘게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을 받고 있습니다.

[이난주/근로·자녀장려금 대상자 : 저 같은 서민한테는 좀 큰돈이에요. 근로장려금은 100만원 들어왔고 자녀장려금은 아이가 두 명이니까 50만원씩 받습니다.]

올해 국세청이 선정한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 지원 대상은 543만 가구, 1200만 명입니다.

전체 인구의 약 4분의 1 규모로, 지난해보다 배 가까이로 늘어난 것입니다.

이달 1일부터 신청자를 받고 있는데, 6일까지 200만 명 넘게 신청했습니다.

가구당 평균 근로장려금은 지난해보다 35만 원 늘어난 110만 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대상자가 많아지고 지원금이 늘어난 것은 재산과 소득 요건을 완화했기 때문입니다.

소득 기준은 맞벌이의 경우 2500만 원에서 3600만 원으로 확대됐습니다.

전세보증금, 자동차 등 재산 기준도 1억4000만 원에서 2억 원으로 올라갔습니다.

이와 함께 30세 이상으로 제한했던 연령 조건이 없어지면서 혼자 사는 청년도 장려금을 받게 됐습니다.

올해 전체 근로장려금 지급 대상 4명 중 1명이 30세 미만의 청년 단독 가구입니다.

자녀장려금도 최대 70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20만원 늘었습니다.

국세청은 추석 전까지 지원금을 모두 지급할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JTBC 핫클릭

근로자의 날, 누군 쉬고 누군 안 쉬고?…'제각각' 휴무 왜 대한민국 '보통사람 금융백서', 얼마나 벌고 어디에 쓰나? '겨울 난방비 0원' 2만 7000가구…"이웃은 난방비 폭탄" 저소득층 지원 '한국형 실업부조' 도입…적용 대상은? 소득격차 키우는 '빈곤 노인 증가'…지원금도 '사각지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