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질' 특임대사 귀임 조치, 베트남 이어 말레이시아까지

귀임 조치가 유력한 도경환 주 말레이시아 대사. [연합뉴스]

귀임 조치가 유력한 도경환 주 말레이시아 대사. [연합뉴스]

 
도경환 말레이시아 주재 대사가 부하 직원에게 폭언 등 갑질을 한 혐의로 중징계 요청안이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7일 “도 대사에 대해 지난 1월 감사를 진행한 결과,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중징계 요청안을 인사혁신처에 접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중징계는 파면 및 해임, 강등 또는 정직에 해당한다. 도 대사는 조만간 귀임 조치 될 것으로 보인다.  
 
도 대사는 대통령실 경제수석실 행정관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협력국장과 산업기반실장 등을 지냈다. 직업 외교관이 아닌 특임 대사로 말레이시아에 지난해 2월 부임했다. 도 대사는 공관의 부하 직원에게 폭력적 언사를 하는 등 이른바 ‘갑질’을 한 의혹으로 감사를 받았다. 외교부 감사관실은 "지난 1월25일부터 31일까지 주말레이시아 대사관에 대한 자체 감사를 실시했다"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이며 공정한 심의 진행을 위해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만 전했다. 의혹을 부인하지 않은 것이다.  
 
관련기사
 
이달 초 귀임 조치된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 역시 외교부 출신이지만 삼성에서 일하다 임명된 특임 대사였다. 김 대사는 최근 부임지에서 열린 행사에 현지 기업의 금전적 지원을 받고 참석하는 등,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일명 ‘김영란 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대사 신임장 수여식에서 도경환 주 말레이시아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대사 신임장 수여식에서 도경환 주 말레이시아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외교부는 문재인 정부 들어 직업외교관이 아닌 정치인ㆍ학자ㆍ변호사 및 타 부처 출신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을 특임 공관장으로 임명하는 비율을 전체의 30%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그러나 최근 김도현 특임 대사에 이어 도경환 특임 대사까지 귀임 조치에 해당하는 중징계를 받으면서 특임 대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늘어나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보은 인사’를 하기 위해 무리하게 특임 대사를 공관장으로 임명해온 것의 부작용이라는 시각도 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