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어버이날 효행자·장한어버이 28명 표창

50여 년간 시어머니(97세)를 돌보며 발달장애인 아들을 키운 박민자(78)씨, 뇌병변 1급 장애가 있는 남편을 10여 년간 간호하며 두 자녀를 키우고, 지역 봉사활동도 벌이는 김정희(72)씨….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오전 인천시 중구 중구노인복지관 앞에서 복지관 관계자들이 노인들에게 카네이션을 나눠주고 있다.[연합뉴스]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오전 인천시 중구 중구노인복지관 앞에서 복지관 관계자들이 노인들에게 카네이션을 나눠주고 있다.[연합뉴스]

서울시는 어버이날인 8일 효행자와 장한어버이에게 표창을 수여한다. 이날 오전 11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제47회 어버이날’ 기념행사에서다. 박씨와 같이 평소 웃어른에게 몸소 효행을 실천해 온 18명에게는 효행자상을 준다. 김씨처럼 어려운 여건 속에서 자녀를 바르고 훌륭하게 키워낸 10명에게는 장한어버이상을 수여한다. 

어르신에 봉사한 개인·단체 22명도
8일 오전 11시 장충체육관서 행사

 
이외에도 어르신의 인권과 인식 개선에 공로가 큰 개인·단체 22명(곳)은 서울시장 표창을 받는다. 소외된 어르신들을 위한 무료급식 등을 펼친 대한불교 조계종 조계사 등이 수상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행사에서 영상축사를 통해 심순덕 시인의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를 낭독할 예정이다.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는 부모님의 사랑에 대해 그 의미를 되새겨보자는 취지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