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정, 연타석포...홈런 단독 1위

2016·17년 KBO리그 홈런왕에 올랐던 SK 최정(32)이 올 시즌 처음으로 홈런 단독 1위에 올랐다.
 

한화전 8,9호 터뜨리며 양의지 제쳐
통산 홈런도 315개로 역대 7위

SK 거포 최정이 7일 인천 한화전에서 1회 말 동점 홈런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SK 거포 최정이 7일 인천 한화전에서 1회 말 동점 홈런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최정은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날렸다. 시즌 8·9호 홈런을 연달아 터뜨린 최정은 양의지(8개·NC 다이노스)를 제치고 홈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양의지는 이날 대구 삼성전에서 1회 말 수비 때 김상수의 파울 타구에 왼 어깨를 맞고 정범모와 교체됐다.
 
최정은 0-1로 뒤진 1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한화 왼손 선발 김범수의 시속 143㎞ 직구를 공략해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솔로포를 날랐다. 이어 2-1로 앞선 3회 말 무사 2루에서는 김범수의 시속 120㎞짜리 커브를 잡아 당겨 좌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하루에 아치 2개를 그린 최정의 개인 통산 홈런은 315개가 됐다. 통산 홈런 부문에서도 박경완(314개) SK 수석코치를 밀어내고 최정은 단독 7위에 올랐다. 최정의 맹타에 힘입어 SK는 7회 말까지 한화를 11-2로 앞서고 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