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의원수 300명 적다…국민 정서도 ‘정수 확대’ 이해”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지원 의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지원 의원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선거제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리자마자 민주평화당을 중심으로 ‘의원정수 확대’ 주장이 나오고 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6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의원정수 확대 주장과 관련해 “의원수 300명은 적다”면서 “국민정서도 이제 많이 이해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광주 KBS 라디오 ‘출발 무등의 아침’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우리나라의 300명 국회의원은 세계 어느 나라를 보더라도 적은 숫자”라면서 의원정수 확대 필요성을 시사했다.
 
박 의원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혁안이 의석수를 300석으로 고정한 것에 대해 “여야가 (의석수) 30석을 증원하자고 했는데 느닷없이 한국당이 (의원정수를) ‘줄이자’, ‘동결하자’고 해 그 선에서 합의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러한 문제도 숙려 기간 동안 충분히 논의해서 국민과 함께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선거제 개혁안이 통과되면 호남에서 광주 1석, 전남·전북 각 2석 등 5석이 줄어든다”면서 “물론 영남과 수도권도 줄지만, 거기는 이미 충분한 의석을 확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농어촌 지역의 특수성을 살려 지역구 문제를 국회에서 충분히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주장은 최근 평화당을 중심으로 국회에서 제기되고 있다. 지난 2일 평화당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하승수 비례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는 “의원정수를 10% 늘려 330석으로 확대하는 대신 연봉 삭감, 보좌진 규모 축소, 투명한 정보공개, 예산낭비 근절 등 강력한 국회의원 특권 폐지 법안을 공직선거법과 동시에 통과시키자”고 제안했다. 의원정수를 330석으로 늘려 지역구 의석 감축 폭을 줄이되, 의원 특권 폐지를 약속해 의원 수 증가에 대한 국민 거부감을 줄이는 방식으로 대국민 설득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3차 장외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3차 장외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원정수 확대’주장이 나오자 한국당은 곧바로 공격에 나섰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최근 문재인정부 규탄대회에서 “의원정수 분명히 늘어날 거라고 했는데 아니라고 했다. 벌써 민주당, 평화당 ‘의원정수 늘려 달라’고 다 얘기한다”며 “지금 의원정수 늘리는 게 맞나. 아니다. 저희는 이야기했다. 의원정수 10% 줄이겠다고 자유한국당 안대로 논의해 주시라”고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