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선교, 당직자에 욕설 논란 “부적절 언행 인정…사과드린다”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임현동 기자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임현동 기자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7일 불거진 욕설 논란에 대해 "회의에서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면서도 "특정 사무처 당직자를 향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한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성명을 통해 "오늘 오전 10시쯤 국회 본청 사무총장실에서 개최된 회의 중 일부 언짢은 언사가 있었다. 회의를 주도해야 하는 사무총장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특정 사무처 당직자를 향한 발언이 아니었음을 밝힌다"라며 "회의에 참석한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회의 진행에 좀 더 진지하게 임하겠다.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당 노조는 이날 오전 한 사무총장이 회의 도중 당직자에게 욕설을 했다며 당 윤리위원회에 한 사무총장을 즉각 회부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당 노조는 "이날 국회 본관 사무총장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한 사무총장이 입에 담기 힘든 인격 말살적, 파괴적 욕설과 비민주적 회의 진행으로 사무처 당직자의 자존심과 인격을 짓밟았다"고 밝혔다. 
 
오영철 한국당 사무처 노조위원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회의 중 (당직자를 향해) ‘XXXX야’, ‘X같은 XX야’, ‘꺼져’ 등의 욕설을 했다"며 "그 욕을 주로 받은 당사자는 사표를 내겠다고 한 후 잠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 중 당무 추진 과정에서 본인에게 보고되지 않은 일이 추진됐다는 이유로 이 같은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는 한 사무총장을 비롯해 추경호 의원과 원영섭 조직부총장, 사무처 당직자 7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