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벤츠 사망 운전자 남편 "소변 급해 차 세웠다, 돌아오니 사고"

6일 오전 3시 52분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100m 전 지점에서 승용차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소방 및 경찰이 사고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뉴스1=인천소방본부 제공]

6일 오전 3시 52분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개화터널 입구 100m 전 지점에서 승용차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소방 및 경찰이 사고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뉴스1=인천소방본부 제공]

지난 6일 오전 3시52분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발생한 3중 추돌사고로 숨진 여성 운전자(28)의 남편이 사고 직후 출동한 경찰에 “(내가) 소변이 급하다고 해 차를 세웠다. 볼일을 보고 오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차로 정차 이유는 여전히 의문

하지만 남편은 왜 운전자가 갓길이 아닌 도로 가운데 차로(2차로)에 차를 세웠는지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동승자인 남편이 정차 이유를 밝힌 만큼 차가 고장 난 것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지만 차량 결함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둔 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7일 “운전자가 1차 사고(택시) 때 이미 숨졌는지, 2차 사고(승용차)로 숨졌는지 밝히기 위해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부검 영장이 발부되면 부검으로 정확한 사인을 밝힌 뒤 남편과 택시·승용차 운전자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6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개화터널 입구를 달리던 벤츠 차량이 갑자기 비상등을 깜박이며 멈췄다. 운전자가 내려 차량 뒤쪽으로 가 몸을 좌우로 트는 행동을 하던 중 뒤따라오던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근처 병원에 이송됐지만 숨졌다. 
 
김포=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