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CK, 역시 세계적 e스포츠 리그… 스프링 결승전 해외 시청자 242만명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한국 e스포츠 리그인 'LoL 챔피언스 코리아'가 세계적인 리그라는 사실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라이엇 게임즈는 지난 4월 13일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의 SK텔레콤과 그린핀 결승전을 전 세계 288만명이 시청했다고 7일 밝혔다. 특히 국내에서는 46만명, 해외에서는 242만명이 시청했다. 해외에서 국내보다 5배 더 많은 팬들이 시청한 것으로, LCK가 세계적인 LoL 리그라는 것을 엿볼 수 있다.  

이 결승전의 최고동시시청자수는 46만명으로, LCK가 리그제로 새로이 출범한 2015년 이래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1월 16일부터 4월 13일까지 진행된 정규 리그 90경기의 온라인 최고동시시청자 수 평균은 국내외를 합쳐 약 71만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서는 15만9000여 명이, 해외에서는 55만5000여 명이 LCK 정규 리그를 시청했다.

라이엇게임즈는 "높은 시청 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던 데는 세계 최고 수준의 리그라고 평가받는 LCK의 위상 때문"이라며 "비록 지난해 열린 국제대회에서 LCK가 우승 타이틀을 획득하진 못했지만, 지금까지 수년 간 꾸준히 쌓아온 업적과 뛰어난 실력의 두꺼운 선수층 등은 해외에서도 LCK를 찾아보게 만드는 원동력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다양한 중계 플랫폼과 언어로 생중계한 것도 높은 시청률을 올리는 데 한몫했다. 2019 LCK 스프링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등 6개 언어로 중계됐다. 아프리카TV, 네이버, 페이스북, 유튜브 등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으로 송출됐다.

 

라이엇게임즈는 이날 LCK 경기의 정규 리그 현장 관객 수도 공개했다. 

올해부터 LCK 경기가 진행된 종로 소재의 ‘LoL 파크’를 찾아 정규 리그 경기를 관람한 현장 관객 수는 3만여 명으로, 한 경기당 약 333명이 경기 현장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트 시즌에는 결승전 현장을 방문한 약 5000명의 관객을 포함해 6000명의 관객이 현장에서 경기를 관람했다.

정규 리그 총 90경기 중 절반에 가까운 42경기가 매진됐고, 포스트시즌 4경기도 모두 매진됐다. 

현장을 찾은 관객 성별 비중은 남성 59.7%, 여성 40.3%로 나타났으며, 연령층은 10~30대가 93.5% 이상을 차지했다. 또 해외 관객 비중은 정규 리그가 3.8%, 포스트시즌이 0.3%로 나타났다.

정규 리그 기준으로 최고의 밴픽율(한 챔피언이 선택되거나 제한된 경기 비율)을 차지하며 존재감을 드러낸 챔피언으로는 1위 루시안(90.4%), 2위 갈리오(80.3%), 3위 리산드라(79.3%)가 꼽혔다. 

포스트시즌에서는 라이즈, 칼리스타, 사일러스가 모두 밴픽율 100%를 기록하며 공동 1위를 차지했다. 

5경기 이상 등장한 챔피언 중 최고 승률을 자랑한 챔피언은 정규 리그 기준으로는 80%의 승률로 피오라가 1위를 차지했으며, 포스트시즌에서는 라이즈가 83.3%의 승률로 1위에 올랐다.

 

정규 리그와 포스트시즌을 통틀어 최다 킬이 나온 경기는 지난 3월 16일 아프리카 프릭스와 그리핀 간 치러진 3세트로, 아프리카가 18킬, 그리핀이 24킬을 따내 총 42킬을 기록했다. 

또 최장시간 동안 진행된 경기로는 지난 1월 30일 젠지 이스포츠와 진에어 그링윙스의 1세트가 57분 26초를 기록했으며, 2월 22일 한화생명 e스포츠와 담원 게이밍의 2세트 경기는 21분 51초로 최단 경기에 이름을 올렸다.

한 명이 5명의 상대 선수를 모두 잡아내는 ‘펜타킬’ 기록도 나왔다. 

그리핀의 ‘바이퍼’ 박도현이 1월 23일 1세트 경기에서, 아프리카의 '썬' 김태양이 3월 10일 2세트 경기에서 각각 펜타킬을 따냈다. 

또 뛰어난 개인 기량의 척도로 여겨지는 ‘솔로킬’ 부문 1위는 정규 리그 기준 그리핀 ‘쵸비’ 정지훈이 16회로 1위를 차지했으며, 포스트시즌에서는 SKT의 ‘클리드’ 김태민과 ‘페이커’ 이상혁이 4킬로 나란히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체적으로 얼마나 안정적인 활약을 했는지와 팀에서의 평균 기여도를 확인할 수 있는 수치인 KDA 순위에서는 정규 리그에서 평균 10.7로 그리핀 ‘쵸비’ 정지훈이 1위를 차지했다. 같은 팀의 ‘타잔’ 이승용과 ‘바이퍼’ 박도현이 뒤를 이어 2, 3위를 차지했다. 

포스트시즌에서는 SKT의 ‘테디’ 박진성이 14.5의 KDA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