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수에 협박문자 보내고 학교 가다 흉기·둔기 휘두른 대학생

[중앙대학교 제공]

[중앙대학교 제공]

자신을 가르치는 교수에게 협박 문자를 보낸 대학생이 버스에서 흉기 난동을 부려 체포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7일 중앙대생 A(26)씨를 특수폭행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낮 12시 55분쯤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 후문 인근을 지나는 마을버스 안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버스 기사와 시비가 붙은 뒤 야구방망이와 흉기를 휘두르며 승객들을 위협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현장에 있던 시민들에게 제압됐다. 다친 사람은 없었다.
 
앞서 A씨는 수강과목을 맡은 교수가 자신의 말을 제대로 들어주지 않는다며 살해 협박을 담은 메시지를 폭언과 욕설과 함께 수차례 보냈다.

 
중앙대 측에 따르면 A씨는 사건 전날인 6일 총장에 대한 살해 협박까지 하기에 이르렀다.
 
중앙대 측은 학교 차원에서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고, A씨가 버스 안에서 난동을 부릴 당시 경찰은 미리 학교에 출동해 대기 중이었다.
 
해당 교수는 학생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이다. 해당 교수는 "학생의 치료와 회복에 이 사안의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입장을 밝혀왔다. 협박죄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을 경우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다.

 
A씨는 경찰 조사 중에도 횡설수설하는 등 정신이상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부모를 불러 사정을 살핀 뒤 입원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와 주변인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