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맵스터디컨설팅, 1-9등급까지, 모든 수험생을 위한 입시 컨설팅 시스템 구축

 ‘입시 정보가 복지다’. 대한민국 입시는 누구에게나 중요한 이슈다. 1등부터 꼴찌까지 각자의 성적에 적합한 입시정보는 모든 학생에게 동등하게 제공되어야 한다. 하지만 우리가 접할 수 있는 입시 정보들은 실제로는 전체 수험생 4명 중 3명에게만 해당된다. 즉, 전체 수험생 약 150만명 중 최소 100만명 이상이 입시정보에서 소외되어 있다는 뜻이다. 대한민국의 입시생과 학부모들이 입시정보에서 마저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일어나고 있지만 이마저도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완전히 다른 상위권 입시와 중하위권 입시 인식하지 못해

모두에게 주어져야 하는 입시정보 접근권을 박탈당한 수험생 100만명

명확한 가이드라인과 정확한 방향 제시로 효율적인 입시 준비 도와

또한 ‘상위권 입시와 중하위권 입시는 다르다’는 기본전제를 이해해야 한다. 상위권과 중하위권 입시는 점수의 차이만 있을 뿐 기본적인 제도는 같은 것 아니냐는 의문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실제 상위권 입시와 중하위권 입시는 완전히 다르다. 학생 선발방식(전형) 비율만 보아도 그 차이는 확연히 드러난다.  
전형별 분류 기준: 2020년 전형계획 중 ‘예체능?농어촌 등 제외한 일반학생 누구나 지원가능한 전형 (출처: 맵스터디컨설팅 자체 집계)

전형별 분류 기준: 2020년 전형계획 중 ‘예체능?농어촌 등 제외한 일반학생 누구나 지원가능한 전형 (출처: 맵스터디컨설팅 자체 집계)

 
위와 같이 학생부 종합 전형은 상위권 입시에서 가장 중요한 전형일 뿐이며, 중하위권 입시에서는 수능과 학생부 교과전형이 전체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언론, 정부부처, 공ž사교육 관계자 모두 일부 상위권 학생에게만 해당하는 입시정보가 마치 모든 학생에게 동일하게 적용되는 것처럼 얘기하고 있어 중하위권 수험생들은 제대로 된 입시전략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 수능전형을 예로 들면, 상위권 입시에서는 국수영탐(2과목) 총 5과목 모두를 반영하는 대학이 대부분이지만 중하위권 입시에서는 3과목만 반영하는 대학이 더 많다. 수학을 빼고도 자연계열로 진학을 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목표 대학에 따라 입시 전략이 달라져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전략을 세우기 위한 충분한 입시 정보가 중하위권에게는 주어지지 않고 있다.  
 
중하위권 수험생은 입시제도 설계에서도 소외되어있다. 교육부는 영어공부에 부담감을 줄여주기 위해서라며 영어 절대평가를 도입했다지만 실제로 수험생 대다수를 차지하는 중하위권에게는 영어가 더 중요해졌다.  
 
맵스터디컨설팅의 김기석 원장은 “이전과 달리 대부분 대학이 입시정보의 핵심인 입시요강과 입시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그 공개된 자료를 분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중하위권은 상위권보다 살펴봐야 할 관련 자료가 훨씬 방대해 학생이나 학부모가 직접 수집 및 분석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전문적인 입시 컨설팅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상황에 적합한 입시전략을 세우는 것이 꼭 필요하며, 그 시점은 빠를수록 좋다. 이미 성적이 뒤쳐진 상황 속에서 남은 시간을 조금이라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학생의 상황에 맞춰진 입시 전략이 자주 바뀌지는 않기 때문에 컨설팅 주기는 1년에 1번이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제대로된 입시정보는 중하위권뿐만 아니라 <농어촌 지역>과 <저소득층>에도 필요하다. 최근 입시설명회를 진행하는 농어촌 지역이 많이 늘어났지만 그 내용은 농어촌 학생 모두를 위한 것이 아니다. 그 지역의 명문대 합격 실적을 위한 최상위권 학생들만을 위한 입시 설명회라고 볼 수 있다. 공교육 마저도 저소득층을 고려하지 않고 사교육은 수익성 없는 저소득층을 위한 입시정보를 연구하지 않는다. 입시가 ‘부의 사다리’ 기능을 해온 것을 고려하면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최적화된 입시정보 또한 절실하다.
 
맵스터디컨설팅은 1 ~ 3.0 등급의 상위권 학생들에게만 치우쳐 있는 입시정보의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매년 전국의 약 350개의 모든 4년제와 전문대의 입시요강과 입시결과 분석 및 최적화된 입시정보와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매년 입시전략 기본지침서인 <1~9등급 모두를 위한 진짜 입시전략>을 출간하고 있다.
 
입시상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02) 2649-0972 혹은 맵스터디컨설팅 홈페이지 http://mymapstudy.com를 통해 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