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北, 군사합의 취지 어긋나…긴장고조 행위 중단하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지난 4일 동해상에서 진행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화력타격훈련.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지난 4일 동해상에서 진행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화력타격훈련. [조선중앙통신]

국방부가 지난 4일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북한에 "9·19 남북 군사합의 취지에 어긋난다"며 "긴장 고조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북한의 다수 발사체의 발사는 일부 군사합의 취지에 어긋나는 것으로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이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북한이 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최 대변인은 '북한의 발사체 발사가 군사합의 위반인가'라는 질문에 "군사합의에 명확히 금지조항으로 명시되어 있어 위반은 아니다"라며 "다만 한반도에서 긴장 완화가 필요하다는 군사합의 취지에는 어긋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 대변인실은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이날 언론 인터뷰와 관련해서는 "안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은 뒤 평가한 개인 의견을 설명한 것으로 국방부의 공식 보고 내용이 아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국방부 보고를 받은 뒤 "도발 의도라기보다는 화력타격 훈련이었다", "미사일로 특정하기 어렵다"고 인터뷰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4일 북한이 발사한 여러 발의 단거리 발사체의 고도가 20∼60여㎞에 달했다고 밝혔다.
 
합참 김준락 공보실장은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지난 4일 오전 9시 6분부터 10시 55분까지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된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한 240㎜, 300㎜ 방사포 등 다수의 단거리 발사체를 포착했다"며 "수발의 단거리 발사체는 고도 약 20∼60여㎞로, 약 70∼240여㎞를 비행한 것으로 포착했다"고 밝혔다.
 
군은 사거리 250여㎞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고도를 보통 80여㎞로 분석하고 있는데, 이번 발사체는 이보다 낮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