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듀서+주연 1인2역" 마동석 밝힌 '악인전' 美리메이크 비화



마동석이 '악인전' 미국 리메이크 소식에 대해 보다 디테일한 내용을 전했다.

7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악인전(이원태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악인전'이 국내 개봉 전 미국 리메이크 확정 소식을 전한데 대해 "'악인전'을 제작한 장원석 대표와 여러 작품을 공동 제작했다. 그 과정에서 '글로벌하게 통할 수 있는 작품이 있다면 할리우드에도 내보자'고 했고 수 년 전부터 교류를 했다"고 운을 뗐다.

'악인전'은 미국 할리우드 스타 실베스터 스탤론의 발보아 픽처스와 리메이크 제작에 합의했다. 배우·감독·프로듀서인 스탤론, 애프터굿, 장원석 비에이엔터테인먼트 대표, 마동석의 미국 에이전시 B&C그룹의 크리스 S 리, 마동석이 공동 제작한다. 특히 마동석은 리메이크작에서도 연쇄살인마의 습격을 받은 조직 보스 장동수 역을 맡아 프로듀서이자 배우로 해외 관객들을 만난다. 

마동석은 "어렸을 때 '록키'라는 영화를 보고 복싱을 시작했고, 영화의 꿈을 꾸게 됐다. 실베스터 스탤론이라는 배우를 굉장히 좋아하고 실제로 영감도 받았는데, 그 분의 회사에 있는 분이 '악인전'을 좋아해 주셨다. 처음에는 '프로듀싱을 같이 하자'고 제안해 주셔서 '좋다, 해보자'고 했던 것이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프로듀서 뿐만 아니라 배우로도 활약할 예정. "칸영화제 초청 기사가 나간 후 '같은 역할을 해주면 안 되겠느냐'는 이야기를 추가로 주고 받게 됐다"는 마동석은 "미국에서는 배우가 프로듀싱까지 하는 것이 자연스럽고 흔한 일이다. 정서가 다른 두 나라의 언어로 시나리오를 각색했을 때 뉘앙스를 놓칠 수 있으니 나에게 프로듀서 제안을 했던 것이다"고 덧붙였다.

현재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이제 감독을 섭외해야 한다. 시나리오도 다시 써야 한다. 이원태 감독님도 후보 중 한 명이다"며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다른 분위기의 영화로 보여드리게 되지 않을까 싶다. 잘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을 잡기 위해 그와 손잡은 강력반 형사가 타협할 수 없는 상황 속 살인범을 쫓으며 벌어지는 스토리를 담은 범죄액션 영화다. 15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