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발사체 관련’ 韓美 정상, 오늘밤 통화 예정…한반도 정세 논의할듯

[연합뉴스]

[연합뉴스]

 
청와대가 7일 밤늦게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통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후 브리핑에서 “이번 통화를 통해 지난 4·11 한미 정상회담 후 전개된 한반도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현 국면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 대변인은 “북한 발사체에 대해 한미 간 상호 의견교환과 대책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는 이번이 21번째이며, 지난 2월 28일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직후 통화한 이래 68일 만이다.
 
또한 지난달 11일 워싱턴DC에서 정상회담을 한 지 26일 만의 직접 소통이다.
 
한편, 북한은 지난 4일 240㎜, 300㎜ 대구경 방사포와 ‘신형 전술유도무기’ 등을 동원해 화력훈련을 전개하고 이를 대외적으로 공개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