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유튜브 스타, 소녀팬들에게 ‘음란 동영상 제작요구’로 징역 10년형

유튜브 스타 오스틴 존스. [연합뉴스]

유튜브 스타 오스틴 존스. [연합뉴스]

 
미국 유튜브 스타 오스틴 존스(26)가 소녀 팬들에게 음란 동영상 제작을 요구하고 받은 혐의로 기소된 지 2년 만에 징역 10년 중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다음달 28일 연방 교도소에 수감된다.
 
6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존스는 연방법원 일리노이 북부지원(시카고 연방법원) 존 Z 리 판사(한국명 이지훈)의 선처로 교도소 입소 전까지 시카고 북서 교외 도시아이타스카 자택에 어머니와 함께 머물 수 있게 됐다.
 
검찰은 존스가 자해 또는 자살을 시도할 우려가 있다며 형량 선고 직후 바로 교도소에 수감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리 판사는 존스가 최소 지난 6개월간 자살 위험을 보이지 않았다는 심리 치료사의 조언을 듣고 검찰 요구를 기각했다.
 
앞서 존스는 2016년부터 2017년까지 당시 미성년자 소녀 팬 6명과 각각 페이스북 채팅을 하면서 노골적인 성적 콘텐트를 요구해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2017년 6월 폴란드에서 공연을 마치고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으로 입국하다 체포돼 아동 포르노그래피 제작 관련 2개 혐의로 기소됐다.
 
변호인단은 존스가 노골적인 트워킹(엉덩이춤)을 요구한 것뿐이라고 주장했으나, 검찰은 “물리적 폭력을 행사하지 않았지만, 피해자들의 정신과 마음에 치명적 영향을 미쳤다”며 징역 11년을 구형한 바 있다.
 
변호인단은 “존스가 어릴 적 선친으로부터 성적 학대를 받아 생긴 트라우마가 일탈 행동의 원인일 수 있다”며 정상 참작을 요구했지만, 리 판사는 “고통을 겪어봤다면 자신의 학대가 피해자에게 미칠 영향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 변호인단은 리 판사에게 시카고로부터 동쪽으로 약 5시간 거리 떨어져 있는 미시간 주 밀란의 보안 등급 낮은 교도소에 수감되도록 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한편, 존스는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노래 ‘트웬티 원 파일럿츠’와 ‘폴 아웃 보이’ 등을 1인 20역 아카펠라 곡으로 리메이크한 동영상이 유튜브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존스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54만7000명, 영상 조회 수는 3320만회에 달했다.
 
그러나 이제 그는 청춘을 철창에 갇혀 보내게 됐으며, 유튜브 채널은 모두 삭제 조치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