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치매 어르신 만난 文대통령 부부…“우리 사회가 함께 돌봐드려야”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금천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어르신 및 가족들과 카네이션을 만들며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금천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어르신 및 가족들과 카네이션을 만들며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치매를 앓고 있는 어르신들을 만나 “치매로 고통받거나 가족이 함께 고통받지 않고 잘 동화될 수 있는 국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금천구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65세 이상 되는 어르신들이 무려 700만명인데, 그 중 10%인 70만명 정도가 치매 환자이고, 연세가 더 드실수록 (치매 비율이) 높아지기도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특히 “(치매는) 남의 일이 아니라 우리도 언젠가 나이가 들면 겪을 수 있는 우리 모두의 일”이라며 “가족이 감당하기 벅차기에 우리 사회, 국가가 함께 어르신들을 돌보고 걱정하지 않게끔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치매국가책임제를 선언하고 전국 시군구에 256개 치매안심센터를 만들었다”며 “대부분은 정식 개소했고, 연말까지는 모두 정식 개소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7일 오전 금천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 어르신과 가족 및 관계자들과 간담회 도중 치매에 걸린 아내를 위해 역대 최고령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딴 최대식 할아버지의 얘기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7일 오전 금천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 어르신과 가족 및 관계자들과 간담회 도중 치매에 걸린 아내를 위해 역대 최고령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딴 최대식 할아버지의 얘기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치매환자 치료비용에 대해서도 “지금은 장기요양보험 혜택도 되고, 치매 환자 본인 부담 치료비도 크게 줄었다”면서 “앞으로 치매전문병원, 치매전문병동, 치매전문공립요양원을 계속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전국에 자원봉사자, 치매 파트너들이 78만명 정도 계신다. 제 아내도 올해 초 종로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 파트너가 됐다”며 “그 분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치매안심센터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고, 김 여사는 세 번째 방문이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치매 치료기구를 체험해보고, 치매 환자 가족들과 함께 종이 카네이션을 직접 만들어 어르신들에게 달아주는 프로그램에도 참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