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오롱티슈진 입장문 내고 "모든 의혹 해소될 수 있도록 하겠다" 해명

 코오롱이 내놓은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 케이주(이하 인보사)’ 관련 의혹에 대해 인보사 개발사인 코오롱티슈진(이하 티슈진)이 7일 공식 입장문을 내놓았다.  
티슈진은 이날 ‘존경하는 주주께 드리는 글’을 통해 “당사는 공시를 통해 美 FDA 공식서신의 수령을 알려 드렸다”며 “주요 내용은 임상 재개를 위해서 세포의 특성(Characterization)에 대한 자료를 제출하라는 것이었지 종양과 관련된 임상 데이터, 회사가 종양원성이 없다고 판단했던 사유 등에 대해선 임상 중단(Clinical Hold)‘의 사유로 특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인보사 개발사인 코오롱티슈진이 7일 내놓은 '존경하는 주주께 드리는 글'의 일부. [코오롱티슈진 홈페이지]

인보사 개발사인 코오롱티슈진이 7일 내놓은 '존경하는 주주께 드리는 글'의 일부. [코오롱티슈진 홈페이지]

 
이어 티슈진은 “美 FDA의 요구 사항은 당사가 예상했던 범위 내에 있던 내용들이었던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자료를 제출하여 美 FDA로부터 임상재개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코오롱이 2017년에 이미 인보사가 ‘연골유래세포’가 아니라 ‘신장유래세포(이하 293유래세포)’에 기초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한 해명도 내놓았다. 
티슈진은 “2017년에 회사의 위탁생산처(CMO)에서 STR 검사를 실시하여 인보사의 제2액이 신장유래세포라는 결과가 나온 바가 있음을 알려 드렸다”며 “이와 관련 이번 달에 예정되어 있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실사를 통해 모든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하지만 티슈진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인보사와 관련해 불거진 여러가지 의혹들이 해소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일단 식약처는 “이달 20일쯤 미국 티슈진을 방문해 강도 높은 조사를 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코오롱생명과학의 이우석(62) 대표가 티슈진의 대표를 겸하고 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