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걸그룹이랑 밥먹는 사진올렸다가 팬들 폭격 맞은 한서희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걸그룹 구구단의 멤버 2명과 식사하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구구단 팬들에게 폭격을 맞았다.  
 
한서희는 지난 4일 구구단 멤버 나영, 하나와 함께 만나 식사를 했다며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하트 스티커로 얼굴을 가렸지만, 팬들은 나영과 하나를 금방 알아봤다.
 
한서희와 나영, 하나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다.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이 사진을 본 구구단 팬들은 한서희에게 "구구단한테 민폐 좀 그만 끼쳐"라고 지적했다. 한서희가 공개한 사진으로 인해 혹여나 구구단 멤버들에게 안 좋은 이미지가 생길까 봐 팬들이 불만을 표출한 것이다. 한서희는 2017년 빅뱅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등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한서희는 비판 댓글이 이어지자 나영과 하나가 나온 사진을 삭제했다. 세 사람이 같이 밥 먹고 결제한 영수증 사진을 올리면서 격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서희는 "인당 25만원(짜리 식사)인데, 니들이 사줄 수 있음 사줘 봐. 또 개XX하면 고소 바로 때린다"고 분노했다.
 
또 한서희는 "구구단한테 민폐 좀 그만 끼치라"는 댓글에 "이럴 시간에 구구단 스밍(스트리밍)이나 돌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