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려대 등 10곳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중간 탈락

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고려대·성균관대 등 10개 대학이 교육부의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중간 평가에서 탈락했다. 대학가에서는 고려대가 정부의 정시 확대 방침을 따르지 않아 탈락했다는 지적이 나오지만, 교육부는 정시 비율과 평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교육부는 7일 2019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중간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이 사업은 교육부가 대학의 입학 전형을 평가해 사교육비를 줄이고 고교 교육 정상화에 기여하는 대학에 지원금을 준다. 이번 평가로 지난해 선정돼 정부 지원을 받는 67개 대학 중 10곳이 탈락하고 나머지 57곳은 올해도 계속 지원을 받게 된다. 탈락한 대학은 고려대·성균관대·서울과기대·숙명여대·부산대·전북대·순천대·한동대·한국교원대·우석대 등 10곳이다.
 
 대학가에서는 "고려대가 최근 정부의 정시모집 확대 방침을 따르지 않고 밉보여서 탈락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고려대는 최근 발표한 2021학년도 입시 계획에서 정부 방침대로 정시를 30% 이상 늘리는 대신, 수시 학생부교과전형을 확대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이를 적절치 않은 계획으로 보고 있다. 김규태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이 고려대를 찾아가 정시 확대 방침을 따라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등 단체가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서울대와 고려대 등의 정시 확대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등 단체가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서울대와 고려대 등의 정시 확대를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하지만 교육부는 고려대 정시 비율과 이번 중간 평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송근현 교육부 대입정책과장은 "전형별 비율은 평가 지표에 포함돼있지 않다"며 "고려대 등은 다른 이유로 탈락한 것"이라고 말했다. 송 과장에 따르면 고려대는 입학사정관을 당초 계획보다 적게 채용했으며 고른기회전형이 타 대학보다 낮고 학생부교과전형이 면접 위주로 운영된 점 등이 탈락 사유였다. 성균관대도 입학사정관 채용 규모, 고른기회전형 비율이 다른 대학보다 적어 낮은 점수를 받았다.
 
 교육부가 이례적으로 특정 대학의 사업 탈락 이유를 밝힌 것은 대학의 선발권에 지나치게 개입한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33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학교교육 정상화를 위한 교육혁신연대'는 교육부의 정시 확대 압박에 대해 "대학은 자율성을 바탕으로 선발 방법을 결정할 법적 권한이 있다"며 "교육부가 대학에 부당 간섭한다"고 주장했다.
 
 교육부는 이번 중간 평가에서 탈락한 10개 대학과 신규 지원을 신청한 21개 대학 등 총 31개 대학을 재평가해 10여개 대학을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올해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예산은 총 559억원으로 대학 규모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고려대는 지난해 15억6000만원을 지원받았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