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상]13살 의붓딸 살해한 김 모, 검찰에 송치되며 한 첫마디

13살 의붓딸을 살해ㆍ유기한 김 모(31) 씨가 7일 오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광주지방검찰청에 구속 송치했다. 천인공노할 범행을 저지른 그가 송치되며 내뱉은 첫 마디는 “죄송하다” 였다. 호송차에 오르기 직전이다.  기자들의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고개를 두어번 끄덕였다.  
영상은 검찰에 송치되는 김 씨의 모습이다.
김 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6시 30분쯤 전남 무안군 한 농로에 세워둔 승용차 안에서 의붓딸 A양(13)을 목 졸라 살해하고 이튿날 오전 5시 30분쯤 광주 동구 너릿재터널 인근 저수지에 시신을 버린 혐의다. 김 씨와 공모해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ㆍ사체유기 방조)로 입건된 친모 유 모(39) 씨에 대해서는 광주지법이 지난 2일“현 단계에서는 피의자를 구속해야 할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조문규 기자, 영상편집 여운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